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4·3 일반기사
“4·3왜곡 전희경 비례대표 공천 취소하라”
정성한 기자
입력 2016-03-23 (수) 18:51:07 | 승인 2016-03-23 (수) 18:52:26 | 최종수정 2016-03-23 (수) 18:52:40

새누리당, 비례대표 9번에 전희경씨 공천
강연서 “정당한 공권력 집행…교과서 오류” 주장

제주4·3 왜곡 등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전희경 새누리당 비례대표에 대해 공천 철회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23일 성명을 내고 새누리당 비례대표 9번 순위인 전희경 자유경제원 사무총장의 공천을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전희경 비례 후보는 교과서 국정화를 지지하며 선봉에 섰던 인물”이라며 “특히 제주 4․3을 왜곡하는데 앞장섰다는 점에서 제주4·3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바래왔던 제주도민들로서는 납득할 수 없는 공천 결과”라고 지적했다.
 
이들에 따르면 전희경 사무총장은 지난해 11월 5일 ‘극강 전희경 총장의 교과서 바로잡기 2 강연’을 통해 “4·3사건이 촉발된 계기는 좌익세력과 남로당 세력이 대한민국의 정부수립을 방해하는 과정에서 역사적 사실이 있음에도 이야기 하지 않고 경찰이 내려가서 진압했다”고 표현했다.
 
특히 전 총장은 “정당한 공권력 집행이 이뤄졌으나 그 과정에서 결과적으로 민간인 희생이 빚어졌다는 그런 식의 기술이 아니고 무엇 때문에 시작되는 것인지 학생들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고 경찰력의 투입에만 방점을 찍어서 무고한 민간인에 대한 탄압이다. 역사적 사실을 제대로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공권력에 대한 반감을 심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자유경제원은 지난해 11월 ‘현행 역사교과서 오류의 실태’를 통해 우익적 역사학자 등을 동원해 제주4·3의 교과서 기술이 왜곡됐다고 주장하면서 교과서 국정화 논리를 일방적으로 홍보한 바 있다.
 
실제로 자유경제원은 ‘e-지식시리즈’를 통해 “제주 4․3 폭동사건을 기술함에 있어서 ‘폭동’을 빼고, 4․3사건으로 표기했다. 그 이유로는 “1947년 3·1절 행진시 경찰 발포인 것처럼 오도했다. 1948년 4월 3일의 폭동을 가치중립적 내지 긍정적 함의를 가진 ‘무장봉기’ ‘저항’으로 표현했다”며 교과서 오류의 대표적 사례라고 소개했다.  정성한 기자


정성한 기자  open.i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