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야구
뉴욕 양키스, 19년 연속 최고 구단
김대생 기자
입력 2016-03-24 (목) 16:01:50 | 승인 2016-03-24 (목) 16:23:14 | 최종수정 2016-03-24 (목) 16:02:19

미국 포브스 발표, 34억 달러 평가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가 19년 연속 최고 가치 구단으로 평가됐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24일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가치를 매긴 순위를 발표한 가운데 양키스는 구단가치 34억 달러로 평가돼 지난 1998년부터 줄곧 1위 자리를 지켰다. 류현진의 소속팀 LA 다저스는 25억 달러로 뒤를 이었다.

2위 LA 다저스에 이어 3위 보스턴 레드삭스(23억 달러), 4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22억5000만 달러), 5위 시카고 컵스(22억 달러)가 '톱5'를 형성했다. 

이밖에 오승환의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16억 달러로 7위에 올랐고 추신수의 텍사스 레이전스는 12억3000만 달러로 8위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또 이대호의 시애틀 매리너스(12억 달러)가 12위, 김현수의 볼티모어 오리올스(10억 달러)가 17위, 강정호의 피츠버그 파이리츠(9억 7500만달러)가 18위, 박병호의 미네소타 트윈스(9억1000달러)가 20위에 각각 랭크됐다. 

한편 북미 스포츠 구단 전체 1위는 40억 달러를 평가받은 미국프로풋볼 댈러스 카우보이팀이 이름을 올렸다.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