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평화마라톤
한발 한발 달려 이룬 '나눔의 기적'마라톤이 좋다 5. 애플마라톤클럽
고경호 기자
입력 2016-04-04 (월) 19:36:40 | 승인 2016-04-04 (월) 19:39:49 | 최종수정 2016-04-04 (월) 20:29:31

1㎞ 달릴 때마다 100원씩 모아 연말에 이웃 도와
화목한 분위기서 건강·나눔 챙기는 게 최대 강점

"사과 반쪽이라도 함께 하자는 의미를 담아 '애플'로 창단한 만큼 이번 평화마라톤에서 평화와 상생 그리고 나눔의 의미를 가득 담아 달리겠습니다"

기록보다는 '건강'을 위해 제주 곳곳을 누비고 있는 '애플마라톤클럽'(회장 오동창)은 이름에 담긴 의미만큼 지역사회를 위한 '나눔'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2010년 무료마라톤교실에 참여했던 '달림이'들은 마라톤클럽을 창단하면서부터 이웃을 위한 마음을 우선할 만큼 '사랑'을 나누고 있다.

제민일보의 평화마라톤을 비롯해 각종 도내·외 대회에 참가하고 있는 애플마라톤클럽은 창단 당시부터 현재까지 회원 모두 1㎞를 달릴 때마다 100원씩 기부하고 있다.

특히 한 발 한 발 달리며 모은 조그마한 정성은 매 연말마다 도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커다란 나눔'으로 바뀐다.

건강과 나눔으로 빚어낸 '100원의 기적'이 지역사회의 나눔의 온기를 높이고 있는 것이다.

이번 '평화의섬 제주국제마라톤대회'에서 '클럽대항전'도 출전하는 애플마라톤클럽은 매주 목요일마다 애향운동장에서 기초체력과 스피드 훈련을 하고 있으며, 일요일에는 36㎞ 구간을 달리는 장거리 훈련을 병행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달리는 게 좋아 창단된 클럽인 만큼 일주일에 한 두 번씩은 회원들끼리 비공식적으로 모여 '번개 훈련'도 실시하고 있다.

오동창 회장은 "회원 모두가 성적 위주가 아닌 건강을 위해 뛰고 있다. 가족적인 화목한 분위기가 우리 클럽의 최대 강점이다"라며 "창단 후 매년 참가하고 있는 제민일보 평화마라톤에서 우리 클럽의 정신인 '나눔'이 빛을 낼 수 있도록 회원 모두 열심히 달리겠다"고 말했다.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