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20대 총선(2016)
총선 여론조사, 제도적 보완 이뤄질까
정성한 기자
입력 2016-04-05 (화) 17:42:13 | 승인 2016-04-05 (화) 17:52:50 | 최종수정 2018-02-13 (화) 11:40:18

유선전화로만 조사…젊은층 표심 반영 미흡
표본자체가 편향돼 있어 '여권후보에만 유리' 불만도

최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유선전화 여론조사를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한 가운데 유선전화 여론조사의 제도적 보완이 이뤄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유선전화를 통한 여론조사는 구조적으로 표본자체가 편향돼 있기 때문에 실제민심을 제대로 반영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어서다.

지난달 31일 문 전 대표는 부산·경남 지역 지원유세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선전화 여론조사는 선거를 굉장히 교란하고 왜곡시킨다"며 유선전화 여론조사를 금지해야 한다"며 "유선전화 여론조사는 응답률이 지독히 낮아 실제 바닥 민심하고는 굉장히 많은 차이가 있다"고 주장했다.

5일 정치권에 따르면 총선관련 일반 언론사 여론조사에서는 유선전화 방식으로만 진행될 수밖에 없고, 그래서 이들 결과가 여당 후보에게 유리한 결과를 도출하는 것 아니냐는 불만이 야권으로부터 나오고 있다.

실제로 국회의원 여론조사는 정당별 전국조사가 아닌 선거구별 조사로 진행, 국번에 지역 정보가 없는 휴대전화는 제외하고 있다. 특히 여론조사는 전화면접 조사와 ARS 두가지 방법으로 이뤄지고 있는데 두 조사 모두 유선전화로만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있는 한계가 있다.

안심번호로 여론조사를 하면 가능하지만 공직선거법에는 정당만 안심번호를 이용해 당내 경선을 위한 여론조사를 하거나 정당활동을 위한 여론조사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정당의 의뢰가 아닌 상태에서 일반여론조사회사들은 안심번호 제공 요청을 할 수 없는 것이다.

때문에 유선전화에 가입하지 않거나 조사시간대에 유선전화를 받을 수 없는 젊은층의 표심이 반영되지 못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정치권 관계자는 "여론조사회사들도 안심번호를 이용한 여론조사를 할 수 있도록 제도적인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성한 기자  open.i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