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테니스/배드민턴
정현, 단식 8강 진출…'이스너 나와라'
제민일보
입력 2016-04-07 (목) 19:20:39 | 승인 2016-04-07 (목) 19:22:06 | 최종수정 2016-04-07 (목) 19:22:00

정현(71위·삼성증권 후원)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에서 개인 통산 두 번째로 단식 8강에 진출했다.

정현은 6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린 ATP 투어 US 클레이코트 챔피언십(총상금 51만5천25 달러) 대회 사흘째 단식 2회전에서 토미 폴(200위·미국)에게 2-1(5-7 6-2 6-2)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정현은 지난해 10월 중국 선전에서 열린 선전오픈 이후 6개월 만에 투어 대회 단식 본선 8강에 다시 올랐다.

정현은 3회전에서 톱 시드인 존 이스너(15위·미국)와 맞붙게 됐다.

이스너는 키 208㎝의 장신으로 빠른 서브가 주특기인 선수다.

정현 경기에 앞서 열린 데니스 커들라(59위·미국)와 2회전에서도 이스너는 서브 에이스를 무려 24개나 꽂아넣으며 2-0(7-6<2> 7-6<4>) 승리를 거뒀다.

올해 데이비스컵에서도 시속 253㎞의 강서브를 넣어 남자 테니스 사상 세 번째로 빠른 서브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남자 테니스 사상 최고 시속 서브 기록은 2012년 부산오픈 챌린저에서 샘 그로스(호주)가 세운 263.4㎞다.

정현은 1세트에서 먼저 폴의 서브 게임을 따내며 게임스코어 3-1로 앞서 나갔으나 5-4로 앞선 자신의 서브 게임을 지키지 못하면서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2세트부터 다시 전열을 가다듬고 올해 19세로 자신보다 한 살이 더 어린 폴의 기세를 잠재웠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