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20대 총선(2016)
[4·13총선 당선인 초청 토론회] "원희룡 도정과 협력·견제 관계 구축"제주언론인클럽, 강창일·오영훈·위성곤 당선인 초청토론회
강승남 기자
입력 2016-04-14 (목) 17:47:41 | 승인 2016-04-14 (목) 17:57:46 | 최종수정 2018-02-13 (목) 10:57:38
사진=김대생 기자

도민이익·행복 적극 지원…특정집단 이익 정책은 반대
해군기지 구상권 청구 철회 요구…선거후유증 극복 강조

4·13 제20대 총선 당선인들이 제주발전·도민이익을 위해 원희룡 도정과 협력·견제 관계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또 선거후유증 극복과 도민통합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제주언론인클럽(회장 홍명표)은 14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제20대 총선 제주시갑 강창일·제주시을 오영훈·서귀포시 위성곤 당선인(이상 더불어민주당) 초청 토론회'를 개최했다.

강창일·오영훈·위성곤 당선인은 새누리당 원희룡 도지사와의 관계에 대해 "도민 이익과 행복이라는 가치라면 동반자적 관점에서 지원하겠다"며 "하지만 (원 지사가) 특정 집단을 위한 새누리당의 정책을 강행한다면 좌시하지 않겠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또한 "선거는 경쟁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갈등이 존재할 수밖에 없고, 이를 해결하는 것은 당선인들의 몫"이라며 "소통을 통해 선거후유증 극복과 도민사회 통합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민군복합항 갈등은 정부정책을 일방적으로 추진했기 때문에 발생한 사안"이라며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해군의 구상권 청구 철회와 사법처리자의 사면·복권이 선행 과제"라고 지적했다.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서는 "제주도정이 부동산 가격 안정에 적극 개입해야 한다"며 "제주특별법을 개정해 원가공개, 분양가상한제에 대한 권한을 이양 받아 시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당선인들은 외국인전용카지노 정책에 대해 신규허가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힌 후 현재 운영되고 있는 업체들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관광진흥기금 부과액 상향 등으로 지역이익을 극대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제주도정의 감귤혁신 정책에 대해 '실패'라는 평가를 내리면서 유통구조 개혁과 품종개발, 산지경매제도 도입, 상품·비상품 생산비율 개선 등의 대안을 제시했다.

이밖에도 청년발전지원법 제정으로 청년일자리 문제 해소(강창일 당선인), 4·3에 대한 명확한 진상조사 및 유해 유전자 검사 실시(오영훈 당선인), 도민사회적 합의를 전제로 한 예래단지 법 개정 필요 및 영리병원 불허(위성곤 당선인) 입장 등을 표명했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