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야구
박병호, 3호포·첫 멀티히트…시즌 2번째 결승타
제민일보
입력 2016-04-19 (화) 15:35:46 | 승인 2016-04-19 (화) 15:43:53 | 최종수정 2016-04-19 (화) 15:44:07

우측 관중석 상단 때리는 129m 대형 홈런
팀 4승 중 2승 책임진 2번째 결승타도 함께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이틀 만에 홈런포를 가동하며 시즌 3호 아치를 그렸다.

또 메이저리그 입성 후 첫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치며 시즌 타율을 2할대로 끌어올렸다.  

여기에 시즌 2번째 결승타로 팀이 거둔 4승 중 2승을 책임지는 영양가 높은 활약을 펼쳤다.

박병호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3-3으로 맞선 4회말 선두 타자로 등장해 상대 우완 선발 채이스 앤더슨의 시속 145㎞ 직구를 밀어쳐 오른쪽 담을 넘어가는 솔로포를 터트렸다.

관중석 상단을 때리는 비거리 129m(423피트)짜리 큼지막한 홈런이었다.

밀어서도 담을 훌쩍 넘어가는 홈런을 칠 수 있다는 '거포 이미지'를 심은 의미 있는 홈런이었다.

박병호는 17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전 이후 2일 만에 홈런을 추가하며 메이저리그 정규시즌에서 세 번째 홈런을 기록했다.

첫 타석에서는 운이 따르지 않았다.

이날 6번 지명타자로 등장한 박병호는 2회초 무사 1루에서 시프트(변형 수비)에 걸려 병살타로 물러났다. 박병호는 일반적으로 안타가 될 수 있는 2루 베이스 근처로 타구를 보냈지만, 밀워키 야수진의 시프트에 길목이 막혔다.

하지만 두 번째 타석에서는 아예 공을 담장 밖으로 내보냈다. 홈런은 시프트로도 막을 수 없다.

홈런으로 기세를 올린 박병호는 다음 타석에서도 밀어치는 타법으로 시프트를 뚫었다.

박병호는 5회말 2사 1루에서 시속 145㎞ 직구를 공략해 우전 안타를 쳤다.

박병호가 '잡아당기는 타자'라고 판단해 2루와 3루 사이에 내야수를 몰아넣은 밀워키는 타구가 내야를 빠져나가는 걸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박병호는 이 안타로 11번째 경기 만에 첫 멀티히트를 작성했다.

마침 이날 미네소타는 '박병호 발코니'를 운영했다. 박병호 발코니는 '박병호를 응원하는 팬'을 위해 마련한 응원 지정석이다.

현지 방송은 박병호 발코니에서 응원하는 팬들을 인터뷰하기도 했다.

박병호는 구단이 '박병호 마케팅'을 펼친 날, 홈런과 멀티히트로 화답했다.

7회초 미네소타가 7-4로 앞선 가운데 비가 내려 경기는 중단됐다.

양 팀은 2시간 넘게 비가 잦아들기를 기다렸지만 계속된 비 예보에 심판진은 강우 콜드 게임을 선언했다.

홈런 포함 3타수 2안타로 활약한 박병호는 타율을 0.167에서 0.205로 끌어 올렸고, 16일 에인절스전 결승 2루타 이후 사흘 만에 다시 결승타를 기록하게 됐다.

9연패로 시즌을 시작했던 미네소타는 이날 승리로 4연승을 달려 시즌 4승 9패가 됐다. 여전히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최하위다.

3연패에 빠진 밀워키는 5승 8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한편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최지만(25·에인절스)은 이날 결장했다.

오승환이 빠진 세인트루이스는 시카고 컵스에 0-5로 패해 시즌 7승 6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에 머물렀다.

에인절스는 시카고 화이트삭스를 7-0으로 꺾고 최근 3연패에서 탈출, 시즌 6승 7패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2위에 올랐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