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축구
"러시아 월드컵 비디오판독 도입 추진된다"
김대생 기자
입력 2016-04-20 (수) 14:29:57 | 승인 2016-04-20 (수) 18:51:35 | 최종수정 2016-04-20 (수) 14:49:55

인판티노 FIFA회장, 2018년 3월 결정 

2018 러시아 월드컵부터 비디오 판독이 추진될 전망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잔니 인판티노 회장은 20일(한국시간) 러시아 방문길에서 "비디오 판독 시스템을 러시아 월드컵부터 도입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인판티노 회장은 "비디오 판독 테스트는 2년 정도가 걸린다. 테스트 결과를 바탕으로 2018 3월에 비디오 판독 도입 여부를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월 FIFA의 수장을 맡은 인판티노 회장은 비디오 판독 도입의 필요성을 역설한 가운데 국제축구평의회(IFAB·The International FA Board)가 지난달 연례총회에서 시험적으로 비디오 판독 기술을 테스트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비디오 판독 도입 시기의 윤곽이 드러나면서 각종 국제 대회와 각국 리그에서도 변화가 예상된다.

한편 국제축구평의회는 현재 골라인 판독을 비롯해 레드카드 및 페널티 킥 상황 등에 대해 비디오 판독을 시험하고 있으며  2년간의 테스트 과정을 거쳐 도입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