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야구
박병호 시즌 6호 홈런 폭발…비거리 130m
제민일보
입력 2016-05-01 (일) 11:22:54 | 승인 2016-05-01 (일) 11:23:49 | 최종수정 2016-05-01 (일) 11:23:49

MLB 첫 달 15안타 중 장타 10개…타율 0.227·8타점

미국프로야구(MLB) 새내기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첫 달에만 6개의 홈런을 터뜨렸다.

박병호는 미국 현지시간으로 4월의 마지막 날인 30일, 미국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의 타깃 필드에서 벌어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홈경기에서 5번 타자 1루수로 출전해 0-3으로 뒤진 4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27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경기 이래 사흘 만에 터진 홈런이자 시즌 6호째다. 박병호의 타점은 8개로 늘었다.

2회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난 박병호는 두 번째 타석에서 디트로이트 우완 선발 투수 조던 지머먼의 슬라이더(시속 140㎞)를 걷어 올려 좌중간 펜스를 총알처럼 넘어가는 홈런을 터뜨렸다.

미네소타 구단이 트위터에서 발표한 비거리는 130.45m다.

전날까지 4경기에서 전승을 거두고 26이닝 동안 단 1자책점만 기록한 지머먼이 올해 두 번째로 내준 자책점이자 첫 피홈런이다.

박병호는 미주리 주 캔자스시티의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터뜨린 빅리그 통산 첫 홈런을 빼곤 나머지 5개를 모두 홈인 타깃 필드에서 날려 안방에서 강한 모습을 보였다. 홈런 비거리 평균은 131.37m에 달한다.

박병호는 6회 1사 1루에선 다시 지머먼의 바깥쪽으로 달아나는 슬라이더에 방망이를 냈지만 힘없는 우익수 뜬공에 그쳤다.

9회엔 날카로운 직선 타구가 상대 투수 프란시스코 로드리게스의 글러브에 맞고 튄 바람에 투수 앞 땅볼로 타격을 마쳤다.

이날 4타수 1안타를 친 박병호는 빅리그 첫 달을 타율 0.227(66타수 15안타)로 마감했다. 안타 15개 중 장타가 10방(2루타 4개, 홈런 6개)이었다.

미네소타는 초반의 열세를 뒤집지 못하고 1-4로 패해 다시 3연패에 빠졌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