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제주체육
통합체육회 임원 전문체육인 배제 논란
김대생 기자
입력 2016-05-02 (월) 17:11:03 | 승인 2016-05-02 (월) 20:37:06 | 최종수정 2016-05-02 (월) 20:35:57

이사진 35명 중 엘리트체육인 적어 통합 취지 퇴색
경제계·생활체육인 대거 선임 "선거 조직" 지적도

지난 4월27일 통합체육회가 제1차 이사회를 구성, 본격 출범했지만 임원 구성에서 생활체육에 비해 전문체육인들이 배제되면서 자칫 차기 선거를 앞둔 조직이라는 논란이 일고 있다.
 
제주도체육회는 지난 3월15일 통합체육회 창립총회를 개최,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당연직 도체육회장으로 선출하고 나머지 상임부회장을 비롯한 이사진 구성을 위임했다.

도체육회 제규정에 따르면 임원은 회장 1명, 부회장 7명 이내, 이사 15명 이상 29명 이내(회장·부회장 포함), 감사 2명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체육회는 제50회 도민체전 개막을 일주일여 앞둔 22일 임원 구성안을 최종 확정 발표했다. 

하지만 34명(체육회장 제외)의 임원 가운데 경제계(생활체육 포함)가 17명, 전문체육계가 10명, 교육계가 7명(당연직 4명 포함)으로 생활체육인이 전문체육인보다 많아 진정한 통합의 의미를 퇴색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당초 이사 명단에 이름을 올렸던 A 제주도개발공사 비상임이사가 B 이랜드제주본부이사로 교체되는 등 주위로부터 선거조직 모양새라는 논란에 섰다. 

A 도개발공사 비상임이사는 전화통화에서 "서귀포시 체육회 감사를 지낸 터라 시체육회 부회장을 원했다. 도체육회 이사가 된 것은 선임 기간 외국에 나가 있어서 언론보도를 통해 알았다"고 말했다. 도스포츠산업과의 한 관계자는 "본인이 서귀포시 체육회 부회장을 원해 고사하는 바람에 후보자인 B  이사가 선임되게 됐다. 이사회 전이라 절차상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B 이사는 지난 총선에서 여당 소속 후보의 선거를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전 제주도체육회 이사진에 참여했던 한 체육인은 "엘리트체육이 생활체육에 밀려나고 있는 형국이다. 앞으로 엘리트체육 육성 등에 고전이 예상된다. 이번 이사진 구성을 볼 때 자칫 선거용 임원 선임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떨칠 수 없다"고 말했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