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축구
'2년만의 리턴매치' 레알 vs AT, 29일 챔스리그 결승 격돌레알 11번째·AT 첫 우승 도전…호날두 기록 경신 여부도 관심
제민일보
입력 2016-05-26 (목) 16:48:15 | 승인 2016-05-26 (목) 16:48:57 | 최종수정 2016-05-26 (목) 16:48:36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의 11번째 우승이냐,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의 사상 첫 우승이냐.

유럽 최고의 축구 클럽 자리를 놓고 스페인의 '두 마드리드' 레알과 아틀레티코가 격돌한다.

두 팀은 29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산시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5-2016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맞붙는다.

레알과 아틀레티코는 이번 시즌 프리메라리가에서는 바르셀로나에 밀려 각각 2,3위에 그쳤다.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대한 갈망이 더 큰 이유다.

이번 결승은 2013-2014시즌 이후 2년 만의 리턴매치라는 점에서 더욱 관심을 끈다. 당시 레알이 4-1로 승리하며 10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점수 차는 컸지만, 후반 막판까지 아틀레티코가 1-0으로 앞서가며 우승을 눈앞에 뒀다. 그러나 후반 추가시간에 동점 골을 허용하고, 이후 연장전 들어가 내리 3골을 내주고 무릎을 꿇었다.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최다 우승(10회)에 빛나는 레알은 통산 11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지난 시즌 FC바르셀로나에 내준 우승컵을 되찾겠다는 각오다.

8강과 4강에서 각각 바르셀로나(스페인)와 바이에른 뮌헨(독일)을 꺾은 아틀레티코는 기세를 몰아 팀 사상 첫 우승과 2년 전 패배의 설욕을 벼르고 있다.

이들의 맞대결은 '창과 방패'의 대결이다.

레알은 이번 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경기당 2.89골을 터뜨리며 가공할 만한 공격력을 뽐냈다.

반면, 아틀레티코는 득점이 1.65이지만, 실점은 38경기 동안 단 18점만을 내주며 0.47의 짠물 수비를 자랑한다. 레알의 실점 0.89를 크게 능가한다.

이번 시즌 상대 전적은 아틀레티코가 1승 1무로 앞서있다. 그러나 역대 챔피언스리그 전적에서는 레알이 4승 1무 1패로 우위에 있다.

레알은 2년 전 우승의 주역인 가레스 베일, 카림 벤제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등 이른바 'BBC 라인'이 자랑이다.

아틀레티코는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페르난도 토레스와 앙투안 그리즈만의 골 감각이 되살아나며 위협적인 공격을 갖췄다는 평가다.

호날두의 새로운 기록 경신 여부도 관심사다.

호날두는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16골을 터뜨리며 2013~2014시즌 자신이 세웠던 한 시즌 최다 골(17골)에 바짝 다가섰다.

챔피언스리그에서만 통산 94골을 넣어 바르셀로나 리오넬 메시(83골)을 앞선 그는 또 이번 시즌 정규리그를 포함해 총 51골로 6시즌 연속 50골 이상을 기록했다.

초보 감독인 지네딘 지단(44) 레알 감독과 디에고 시메오네(46) 아틀레티코 감독의 지략 대결도 관심을 끈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