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골프
양용은, PGA 챔피언십 첫날 공동 선두유럽투어 메이저 대회 1라운드서 7언더파 맹타
제민일보
입력 2016-05-27 (금) 10:41:31 | 승인 2016-05-27 (금) 10:42:19 | 최종수정 2016-05-27 (금) 10:42:12

용은(44)이 유럽프로골프 투어 BMW PGA 챔피언십(총상금 500만 유로) 1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나섰다.

양용은은 26일(현지시간) 영국 잉글랜드 서리의 웬트워스 클럽(파72·7천284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로 막고 버디 8개를 몰아쳐 7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유럽프로골프 투어 메이저 대회 첫날 경기를 상쾌하게 시작한 양용은은 요스트 루이튼(네덜란드), 스콧 헨드(호주)와 함께 공동 1위에 올랐다.

2009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의 PGA 챔피언십에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를 꺾고 우승하며 세계를 놀라게 했던 양용은은 유럽투어에서는 2010년 4월 볼보 차이나 오픈이 최근 우승이다.

양용은은 유럽프로골프 투어에서 세 차례나 우승해 한국 선수 가운데 최다 우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그는 2006년 11월 역시 유럽 투어 대회인 HSBC 챔피언스에서 우즈를 따돌리고 우승했고 2009년 PGA 챔피언십에서도 우즈에게 역전승, '호랑이 사냥꾼'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그러나 2010년 10월 한국오픈 우승을 마지막으로 우승 소식이 끊겼고 미국 투어에서는 출전권도 유지하지 못하는 등 최근 부진한 모습이었다.

양용은은 유럽프로골프 투어 인터넷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를 통해 "코스가 어려웠고, 첫 홀에서 보기가 나왔지만 이후 경기를 잘 풀어나가 좋은 점수로 끝내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은 날씨도 좋았고 드라이브 샷부터 아이언샷, 퍼트까지 모든 것이 마음먹은 대로 됐다"고 1라운드 결과를 자평했다.

올해 마스터스 우승자 대니 윌렛(잉글랜드)이 6언더파 66타로 공동 4위에 올라 선두권을 1타 차로 추격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한 안병훈(25·CJ)은 이븐파 72타를 쳐 공동 54위로 첫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올해 유럽투어에서 2승을 따낸 왕정훈(21) 역시 안병훈과 똑같은 성적으로 1라운드를 끝냈다.

이수민(23·CJ오쇼핑)은 1오버파 73타를 쳐 공동 71위, 정연진(26)은 15오버파 87타를 기록해 최하위인 150위로 밀렸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