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종합
제주지역 부동산 광풍 신제주권 땅값 ‘껑충’개별공시지가 노형동 전년대비 43.6% 급등
우도면 76.5% 기록…제주 상승률 전국 최고
김경필 기자
입력 2016-05-30 (월) 17:46:46 | 승인 2016-05-30 (월) 20:21:51 | 최종수정 2016-05-30 (월) 20:21:39
부동산 가격 상승 영향으로 최근 한창 건축 붐이 인 노형2지구를 비롯해 신제주권 개별공시지가가 지난해 대비 무려 43.6%나 급등했다. 김대생 기자

제주에 불어닥친 부동산 광풍으로 노형동과 연동 등 신제주권 땅값이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올해 1월1일 기준 토지 53만3809필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를 5월31일자로 결정·공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결정·공시되는 53만3809필지는 도내 83만3076필지 가운데 지난 2월 국토부장관이 공시한 표준지 9613필지와 도로·하천 등 비과세 토지 28만9654필지를 제외한 토지다.

지가변동현황을 보면 전년대비 평균 제주시 28.5%, 서귀포시 25.9% 등 27.2% 상승했다.

행정시별로는 제주시 동지역 전년대비 평균 상승률이 21.7%로 집계됐고, 노형동 43.6%, 외도1동 40.6%, 연동·해안동 39.3%, 내도동 38.3%, 이호1동 37.8% 순으로 신제주권 토지가 급등했다.

이에 비해 원도심지역은 이도1동 4.2%, 삼도2동 4.1%, 용담1동 2.2% 등으로 상승률이 낮았다.

제주시 읍·면지역은 우도면 76.5%, 한경면 42.2%, 애월읍 36.6%, 구좌읍 35.6%, 한림읍 31.0%, 조천읍 29.7% 순으로 상승했다.

서귀포시 동지역 평균 상승률은 22.9%이며, 하예동 27.7%, 월평동 27.5%, 하효동 27.2%, 대포동 26.7%, 법환동 26.4% 순이다. 읍·면지역은 성산읍 35.5%, 표선면 35.3%, 안덕면 28.2%, 남원읍 23.8%, 대정읍 21.9% 순으로 상승했다.

도내 최고 지가는 제주시 일도1동 1461-1번지 스타벅스 커피전문점으로 1㎡당 530만원이고, 최저 지가는 추자면 대서리 산 1번지로 1㎡당 420원이다.

전국적으로는 제주지역 개별공시지가가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으며, 세종, 울산, 대구, 경북 등이 뒤를 이었다.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매깨라 2016-05-31 11:43:25

    세금만 쳐 내게 생겼어요~~~
    누구 공인지 ㅉㅉㅉ...
    다 부질없는 짓해놨지요.

    우리 아이들은 거지가 되겠고,
    우리 손주들은 노예가 되게되었어요,,,,

    누가 이지경으로 만들었을까.....
    오르는게 재앙인걸 아직도 모르는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