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증권/부동산
제주지역 각종 사업 '땅값'이 걸림돌
고 미 기자
입력 2016-06-15 (수) 18:00:06 | 승인 2016-06-15 (수) 20:13:11 | 최종수정 2016-06-15 (수) 20:05:40

5년 제자리 농협물류센터 부지 매입만 24억 추가 소요
이전기업 지원 공모 0건…기대심리 보상 거절 등 속출

천정부지 제주'땅값'이 민간은 물론 공공부문 중.대형 사업까지 막아서는 등 지역 경제 혈맥을 막는 일이 속출하고 있다.

최근 1~2년간 40년이 훨씬 넘은 '본점'이전 계획을 세웠던 제주은행과 농협중앙회제주지역본부는 최근 한 곳은 순연, 다른 한 곳은 '일시 중단'으로 방향을 수정했다.

제주은행은 현 신제주 지점 부지를 활용하기로 하고 인접한 452㎡ 부지 매입을 마무리했다. 지가 상승분을 반영해 매입 예산을 최대치로 설정했지만 주변 토지에 비해 26% 가량 높은 가격에 간신히 도장을 찍었다.

제주농협은 공식적으로는 '조선업 구조조정 여파'를 이유로 들었지만 최소 3300㎡ 이상의 부지가 필요한데다 땅값 상승에 따른 예산 확보 문제가 발목을 잡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달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조기 추진을 약속한 '물류센터'도 5년만에 조천읍 와산 일대에 부지를 확보하며 숨을 돌렸다. 전국 5곳 중 제주만 제자리걸음을 하던 상황은 벗어났지만 부지 매입에만 당초 책정했던 40억원보다 24억원(37.5%)많은 64억원이 소요됐다.

제주도가 지난달 실시한 수도권 외 지방기업과 정보통신업 및 텔레마케팅서비스업 관련 기업의 제주이전 촉진 보조금 지원 계획 공모 결과도 땅값 부담 등이 맞물리며 '신청 0건'이라는 결과로 이어졌다. 이들 우려는 이미 한국은행 제주본부의 1분기 경제동향 간담회에서 제기됐었다. 공모가 연장 진행중이지만 부지 확보가 어려운데다 사무실 임대료나 직원 거주 부담까지 이.삼중고 상황에 선 듯 마음을 정할 기업은 없는 상황이다.

정부나 지자체 주도의 개발 사업 역시 땅값 걸림돌에 고전하고 있다.

도시계획도로 확장 개설 작업에서 토지감정평가액이 더 오를 거란 기대심리로 보상에 동의하지 않는 사례가 속출하는가 하면 최근 당초 계획보다 2배 이상 많은 예산을 투입하는 경우도 나오고 있다.

문제는 올해 이들 상황이 더 심화됐다는 점이다. 제주 땅값 상승률은 지난해만 전국 평균(2.4%)보다 3배 이상 높은 7.57%를 기록했다. 올해 1월1일 기준으로 공표된 제주 개별공시지가는 27.77%(제주시 28.79%, 서귀포시 26.19%) 전국 최고 수준이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