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기업
제주경영자총협회 "이마트, 제주소주 인수배경 밝혀라"
고경호 기자
입력 2016-06-21 (화) 17:02:55 | 승인 2016-06-21 (화) 17:03:13 | 최종수정 2016-06-22 (화) 09:28:01

21일 성명 발표

이마트의 '제주소주' 인수가 대기업들의 무분별한 지방기업 인수 합병의 시금석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제주경영자총협회는 21일 성명을 내고 "이마트의 제주소주 인수에 대해 주류 생산 면허권과 청정 지하수 개발 허가권을 이용해 신사업에 진출하려는 전략이 아니냐는 시선이 있다"며 "또 사업영역 확장을 빙자한 부동산 취득, 제주 이미지 자산 독식 등의 말들이 많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마트가 제주소주를 인수해 기업을 회생시키고 종사자들의 고용을 유지하는 등의 긍정적 측면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며 "다만 자금난과 경영난을 겪고 있는 향토기업을 돕는다는 미명아래 인수하는 등 대기업이 지방 중소기업의 생존 공간을 잠식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이에 따라 이마트는 제주소주 인수배경과 제주와의 상생을 위한 구체적인 사업전략 및 미래비전이 무엇인지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며 "제주지역 경영계는 이마트가 제주의 브랜드가치를 높이고 경쟁력 있는 산업모델을 육성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는지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