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축구
유로2016 16강 대진 확정 "이변은 없었다"
제민일보
입력 2016-06-23 (목) 14:40:46 | 승인 2016-06-23 (목) 14:41:47 | 최종수정 2016-06-23 (목) 14:41:47

이탈리아-스페인 16강전 최대 '빅 매치'
북아일랜드-웨일스도 첫 본선 출전국 맞대결로 관심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16강 대진이 23일(이하 한국시간) 확정됐다.

이변은 없었다. A조에서는 1위 프랑스, 2위 스위스가 진출했고 B조에서는 1위 웨일스와 2위 잉글랜드, 3위 슬로바키아가 16강 티켓을 얻었다.

C조는 1위 독일, 2위 폴란드, 3위 북아일랜드가 진출했고 D조는 1위 크로아티아, 2위 스페인이 올라갔다.

'죽음의 조' E조에선 이탈리아와 벨기에, 아일랜드, F조에선 헝가리, 아이슬란드, 포르투갈이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번 대회는 사상 처음으로 24개국이 본선 무대를 밟았으며 6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렀다.

1위와 2위는 16강에 자동 진출했고 각 조 3위 팀 중 상위 4개 팀이 16강 막차를 탔다.

16강 대진 중 가장 눈에 띄는 경기는 28일에 열리는 이탈리아와 스페인전이다.

두 팀은 지난 대회 결승에서 만났는데, 이번엔 스페인이 조별리그에서 크로아티아에 덜미를 잡히면서 1라운드부터 이탈리아를 만나게 됐다.

반면 유로 본선 무대를 처음 밟은 웨일스와 북아일랜드는 26일 16강전에서 맞붙는다.

두 팀 중 한 팀은 유로 본선 첫 출전에서 8강까지 오른다.

처녀 출전한 아이슬란드는 축구 종주국 잉글랜드와 맞붙는다.

인구 33만 명의 아이슬란드는 약 1만 명의 원정응원단을 꾸려 악명 높은 훌리건들과 응원 대결을 펼친다.

한편 본선 진출 24개국 중 8개국은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스웨덴, 오스트리아, 터키, 체코, 우크라이나, 러시아, 알바니아, 루마니아는 짐을 쌌다.

D조 3위 터키와 A조 3위 알바니아는 포르투갈·북아일랜드와 승점(3점)에서 같았지만 골 득실에서 밀려 눈물을 흘렸다.연합뉴스

유로 2016 16강전 대진표(한국시간)
 스위스(A조2위)-폴란드(C조2위) 25일 22시
 웨일스(B조1위)-북아일랜드(C조3위) 26일 1시
 크로아티아(D조1위)-포르투갈(F조3위) 26일 4시
 프랑스(A조1위)-아일랜드(E조3위) 26일 22시
 독일(C조1위)-슬로바키아(B조3위) 27일 1시
 헝가리(F조1위)-벨기에(E조2위) 27일 4시
 이탈리아(E조1위)-스페인(D조2위) 28일 1시
 잉글랜드(B조2위)-아이슬란드(F조2위) 28일 4시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