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야구
'탈꼴찌 경쟁' 삼성-한화, 주말 대전 맞대결
제민일보
입력 2016-07-04 (월) 18:16:03 | 승인 2016-07-04 (월) 18:17:25 | 최종수정 2016-07-04 (월) 18:16:35

주중 장마 예고…각 구단 적극적인 불펜 싸움 펼칠 듯

5년 연속 정규시즌 우승(2011∼2015년)을 차지한 삼성 라이온즈와 전력보강으로 상위권 도약을 꿈꾸던 한화 이글스가 '낮은 곳'에서 만난다.

하지만 두 팀 맞대결은 상위권 경쟁 못지않게 뜨겁고 치열하다.

삼성과 한화는 8∼10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주말 3연전을 펼친다.

4일 현재 9위 삼성과 10위 한화의 격차는 1게임이다.

주말 3연전 결과가 두 팀 순위를 바꿔놓을 수도 있다.

삼성과 한화 모두 최근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삼성은 지난주 롯데 자이언츠와 주중 3연전에서 모두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정규시즌 5연패를 달성하는 동안, 삼성이 자랑했던 불펜진은 연거푸 롯데 타선에 쓰러졌다.

NC 다이노스와 주말 3연전이 모두 비로 취소된 것이, 삼성으로서는 위안거리였다.

한화는 지난주 매 경기 치열하게 싸웠지만, 1승 3패에 그쳤다. 경기는 박빙이었지만, 후회가 남는 경기를 자주 치렀다.

한화로서는 삼성과 주말 3연전이 탈꼴찌 기회다.

한화는 올 시즌 삼성에 6승 3패로 앞섰다.

지난해에도 10승 6패로 압도적인 우위를 점했다.

2014년 4승 1무 11패, 2013년 4승 12패, 2012년 6승 13패로 삼성에 처절하게 당했던 한화는 지난해와 올해 삼성을 만나면 더 힘을 냈고, 이제 삼성을 상대로는 자신감 있게 경기를 펼친다.
삼성은 절박한 심정으로 한화전에 나선다.

KBO리그가 10개 구단 체제로 운영한 지난해부터 삼성은 단 하루도 10위에 머문 적이 없다. 수모를 피하려면 한화전에서 승수를 쌓아야 한다.

가파른 상승세를 탄 4위 SK 와이번스는 하위권 한화, 케이티 위즈를 제물로 3위 추격을 노린다. SK와 넥센의 격차는 2.5게임이다.

주중 예고된 장맛비는 KBO리그 순위 싸움에 변수가 될 전망이다.

프로야구 사령탑들은 경기 취소가 잦은 장마철에 적극적인 불펜 운영을 펼친다.

내일 경기 성사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에서 승기를 잡으면 전력을 쏟는 전략을 쓴다.

주중에 경기가 열리면, 그 경기는 포스트시즌 못지않은 사령탑 지력 대결이 펼쳐질 전망이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