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야구
이대호, 시즌 12호 홈런 폭발…6경기 연속 안타
제민일보
입력 2016-07-07 (목) 17:04:09 | 승인 2016-07-07 (목) 17:07:52 | 최종수정 2016-07-07 (목) 17:04:38

마지막 타석 2사 만루서 삼진…타율 0.291
아메리칸리그 신인 중 홈런·타점 1위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시즌 12호 홈런을 터뜨렸다.

이대호는 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계속된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 6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93에서 0.291로 하락했다.

시애틀은 0-5로 뒤처진 채 4회초 공격을 맞았다.

선두타자 로빈슨 카노는 솔로홈런을 터뜨렸고 이후 카일 시거는 투런포를 폭발했다.

시거에 이어 타석에 들어선 이대호는 백투백 홈런을 연출했다.

이대호는 시애틀이 3-5로 추격한 무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휴스턴의 우완 선발 마이크 파이어스의 시속 145㎞ 포심 패스트볼을 밀어쳐 우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지난 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 이후 5일 만에 나온 홈런이다. 이대호는 6경기 연속 안타도 기록했다.

나머지 타석에서는 안타를 생산하지 못했다.

이대호는 0-3으로 뒤처진 2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3루수 땅볼로 돌아섰다.

자신의 홈런으로 4-5로 따라붙은 6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바뀐 투수 크리스 데벤스키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2루수 땅볼로 돌아섰다.

시애틀은 6회말 2점을 내줬지만 7회초 3점을 뽑아 승부를 7-7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이대호는 7-7로 맞선 8회초 선두타자로 나왔지만, 휴스턴의 4번째 투수 켄 자일스를 상대해 유격수 땅볼로 아웃됐다.

시애틀은 8회말 루이스 발부에나한테 투런포를 얻어맞아 7-9로 뒤처졌지만 9회초 1점을 뽑아 8-9로 추격했다.

이대호는 마지막 타석에서는 자존심을 구겼다.

휴스턴은 9-8로 앞선 2사 2, 3루 시거 타석이 돌아오자 시거를 고의 볼넷으로 거르고 이대호와 승부를 택했다.

2사 만루에서 이대호의 안타 한 방이면 동점 또는 역전을 이룰 수 있었지만, 이대호는 헛스윙 삼진을 당하고 말았다.

결국 8-9로 패한 시애틀은 휴스턴과 3연전에서 모두 져 3연패에 빠졌다. 시즌 성적은 43승 42패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3위다.

이대호는 이날 대포로 박병호(12홈런·미네소타 트윈스)와 함께 아메리칸리그 신인 중 홈런 부문 공동 1위로 올라섰다.

노마 마자라(11홈런·텍사스 레인저스)가 이대호, 박병호의 뒤를 잇고 있다.

또 37타점을 기록한 이대호는 아메리칸리그 신인 가운데 이 부문 단독 1위에 올랐다. 역시 마자라가 36타점으로 2위를 기록 중이다.

이대호가 마자라(293타수)보다 훨씬 적은 167타수를 소화했다는 점에서 이대호의 활약은 더욱 빛이 난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