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야구
스탠턴, 생애 첫 메이저리그 홈런더비 우승
제민일보
입력 2016-07-12 (화) 17:10:09 | 승인 2016-07-12 (화) 17:14:28 | 최종수정 2016-07-12 (화) 17:10:42

총 61개 홈런 치며 역대 홈런더비 최다 홈런

장칼로 스탠턴(27·마이애미 말린스)이 생애 처음으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홈런더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스탠턴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16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홈런더비 결승에서 타구를 20차례 담장 밖으로 넘겨 13홈런을 기록한 전년도 우승자 토드 프레이저(시카고 화이트삭스)를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이날 스탠턴은 폭발적인 장타력을 발휘했다.

스탠턴은 1라운드에서 24홈런을 몰아쳐 로빈슨 카노(시애틀 매리너스, 7홈런)를 손쉽게 제압했다.

준결승전에서는 전반기 홈런왕(28개) 마크 트럼보(볼티모어 오리올스)와 격돌해 17-14로 승리했다.

결승 상대는 지난해 홈런더비에서 우승한 프레이저였다.

먼저 타석에 들어선 스탠턴은 펫코 파크 왼쪽 외야 관중석 상단을 때리는 큼지막한 홈런포를 연거푸 쏘아 올렸다.

스탠턴의 기세에 눌린 프레이저는 13홈런에 그쳤다.

2014년 처음으로 올스타전 홈런더비에 출전한 스탠턴은 3라운드까지 진출했으나, 3라운드에서 홈런을 한 개도 쳐내지 못하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지난해에는 올스타전을 앞두고 왼손 골절을 당해 홈런더비에 나서지 못했다.

올해 그 아쉬움을 털었다.

정규시즌에서 20홈런을 치며 메이저리그 전반기 홈런 부문 공동 16위에 오른 스탠턴은 홈런더비에서도 20홈런을 기록했다.

스탠턴은 2014년 시즌 종료 뒤 13년 총 3억2천500만 달러(약 3천730억 원)의 메이저리그 사상 최장, 최고액 계약을 한 '차세대 거포'다.

올스타전 홈런더비와는 인연이 없었던 스탠턴이 2016년 우승에 성공하며 화려한 이력을 추가했다.

홈런더비 신기록도 세웠다.

1라운드부터 결승까지 총 61개 아치를 그린 스탠턴은 2005년 보비 아브레우의 종전 기록인 41홈런을 20개나 넘어선 역대 홈런더비 최다 홈런 신기록을 세웠다.

꾸준함도 돋보였다.

스탠턴은 497피트(약 151m)짜리 홈런 두 개를 치는 등 이날 홈런더비에서 나온 최장 거리 홈런 1∼10위 기록을 독식했다.

스탠턴은 "나는 올스타전 홈런더비를 보며 꿈을 키웠다. 이젠 내가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을 안긴 타자가 됐다"고 감격해 했다.

이날 홈런더비는 라운드마다 한 타자에게 4분의 시간이 주어졌다.

440피트(약 134m) 이상의 비거리가 나오면 30초의 보너스 타임을 얻었다.

1라운드와 준결승은 45초 타임아웃을 한 번, 결승전에서는 두 번 사용할 수 있는 규정도 뒀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