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외교부 "프랑스 테러, 한국인 5명 연락두절 신고…확인중"
jemin
입력 2016-07-15 (금) 14:25:18 | 승인 2016-07-15 (금) 14:27:22 | 최종수정 2016-07-15 (금) 14:25:56

외교부는 15일 트럭돌진 테러가 발생한 프랑스 남부 해안도시 니스에서 연락 두절 신고가 들어온 한국인이 5명 있다며 이들의 안전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한국시간 오전 10시 기준으로 외교부 영사콜센터에 우리 국민 9명에 대한 연락두절 신고가 접수됐으며, 이 중 4명은 영사콜센터를 통해 직접 안전을 확인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나머지 5명의 연락 두절자는 일정상 사건 당일 니스에서 점심을 먹을 예정이었거나, 휴대전화가 수리 중이거나, 현지 유심칩을 사용해 국내 로밍폰으로 연락이 안 되는 경우 등도 포함됐다고 이 당국자는 덧붙였다.

그는 "연락두절자 수는 변동 가능성도 있다"며 "이들 5명은 물론 추가로 접수되는 우리 국민 연락두절자에 대한 안전확인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jemin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