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농수축산
제주 감귤 유통시설 현대화사업 '지지부진'
고경호 기자
입력 2016-07-18 (월) 16:33:43 | 승인 2016-07-18 (월) 18:06:51 | 최종수정 2016-07-18 (월) 18:34:45

도, 2017년까지 광센서선과기 28개 설치 계획 불구
자부담 높고 융자 지원 없어 현재 16개소 완료 고작

'광센서선과기' 도입 등 제주감귤의 고품질 생산을 위해 제주도가 지원하고 있는 '감귤유통시설 현대화사업'이 지지부진하고 있다

특히 현재 논의되고 있는 비상품 감귤에 대한 당도 기준 상품 출하를 위해서는 광센서선과기 설비 확대가 우선돼야 하지만 참여는 저조해 융자 지원 등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도는 지난 2011년부터 현행 드럼 규격 위주의 감귤 선별 방식을 당·산도 기준의 광센서선과기 방식으로 전환하기 위한 '감귤유통시설 현대화산업'을 진행하고 있다.

FTA 등 세계 신선과일 시장에서 감귤의 품질·가격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도는 매년 60억원을 투입해 도내 영농조합법인 등 생산자단체를 대상으로 광센서선과기 설치를 지원하고 있다.

그러나 1개소당 광센서선과기 설비비용 15억원 중 자부담이 6억원(40%)에 이르는데다 부담 완화를 위한 융자도 지원되지 않으면서 현대화사업 추진이 난항을 겪고 있다.

실제 도는 2011년부터 2017년까지 7년간 총 사업비 420억원(국비 126억원·지방비 126억원·자부담 168억원)을 투입, 매년 4개소씩 모두 28개소에 광센서선과기 설치를 지원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설치 완료된 곳은 단 16개소에 불과하다.

더욱이 올해는 단 1개소만 접수되는 등 참여가 저조해 극소과 등 비상품 감귤의 당도 기준 출하 계획 역시 차질을 빚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도내 선과장 관계자는 "광센서선과기 도입에 대한 필요성은 공감하지만 자부담이 높아 현실적으로는 버겁다"며 "설치하더라도 선과 수수료를 올릴 수밖에 없어 결국 농가 부담으로 이어질 우려가 높다"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국비 확충과 융자 지원 등 자부담을 낮추기 위한 절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다만 광센서선과기는 결국 생산자단체의 재산으로 무조건적인 지원을 바라기보다는 고품질 생산을 위한 투자로의 인식 전환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