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백록기
"한 발 더 뛰자 최선…내년 본대회 우승할 터"
특별취재팀
입력 2016-07-31 (일) 15:55:21 | 승인 2016-07-31 (일) 15:57:16 | 최종수정 2016-07-31 (일) 15:56:31

U-17 최우수선수 용호고 이대호

"우승한 것도 좋은데 최우수선수까지 선정돼 기쁩니다"

제24회 백록기 U-17대회 최우수선수(베스트영플레이어상)에 뽑힌 이대호 선수(2학년)는 "최선의 노력을 우승으로 보상받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대호는 "월드컵경기장에서 뛰는 것이 처음이라 경기 초반 흥분해 집중력이 떨어졌었다"며 "팀 전체가 한마음으로 격려하고 힘을 실어준 덕분에 끝까지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었다"고 팀에 공을 돌렸다. 

이대호는 "예선부터 쉬운 경기가 없었지만 먼저 2골을 넣고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밀어붙인 수원공고와 준결승전이 가장 힘들었다"며 "서로를 믿으며 집중력을 잃지 않고 한 발 더 뛴 것이 오늘의 성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대호는 최전방 공격수와 중앙 미드필더를 넘나들며 공격 마무리는 물론 경기 조율 등 팀이 필요로 하는 자리에서 소금 같은 역할을 했다. 직접 골을 넣기도 했지만 팀 내 도움에 있어 중요한 위치를 지켰다.

이대호는 "매 경기를 '결승'이라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다보니 우승까지 할 수 있었다"며 "올해 U-17대회 우승을 밑거름삼아 약점을 보완해 내년에는 꼭 본 대회에서 우승기를 들겠다"고 말했다. 

특별취재팀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