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올림픽
[리우올림픽 개막] 한국 선수단, 반기문 총장 기립박수 받으며 입장
제민일보
입력 2016-08-06 (토) 11:26:46 | 승인 2016-08-06 (토) 11:32:42 | 최종수정 2016-08-07 (토) 10:27:38
사진=연합뉴스

한국선수단이 리우올림픽 개회식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환영을 받으며 입장했다.

한국 선수단은 6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경기장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207개팀 중 52번째로 마라카낭에 들어섰다.

이날 오전 8시 50분부터 시작한 선수단 입장에서 한국은 남태평양의 작은 섬나라 쿡아일랜드의 뒤를 이어 입장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 펜싱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구본길이 기수를 맡아 대형 태극기를 휘날리며 마라카낭에 첫 모습을 드러냈다.

이어 정몽규 선수단장과 50여 명의 선수가 행진했다.

한국 선수단이 들어오자 이날 개회식에 참석한 반 총장이 자리에서 일어서서 환한 웃음으로 맞았다.

반 총장은 열렬히 박수를 치는가 하면 오른손을 흔들며 선수단에 인사했다. 유순택 여사도 함께 선수단을 응원했다.

사진=연합뉴스

흰색 바지에 군청색 재킷의 단복을 입고 흰 모자를 쓴 선수단은 한 손에 태극기를 들고 휘날렸다.

몇몇 선수들은 셀카로 '인증샷'을 찍으며 역사적인 순간을 기록했다.

선수단은 경기장 정 중앙을 가로지른 뒤 그라운드 한 편에 자리 잡았다. 이어 동료들과 기념사진을 찍으며 이 순간만큼은 긴장을 풀었다.

우리나라는 선수 204명, 임원 129명 등 총 333명의 선수단을 파견했다. 28개 종목 중 24개 종목에 참가해 금메달 10개 이상, 종합 순위 10위 이내가 목표다.

5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개막식에서 반기문 UN 사무총장 내외가 대한민국 선수단이 입장하자 손을 들어 맞이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2345 2016-08-07 07:06:14

    에아아이비사드
    남남갈등조장 북한정권이더니먼중국이냐 양안 본토파대륙파간갈등중국이용
    이이제이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