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제민포커스
[제민포커스] 원 지사 1차산업 홀대…종사자 시름제민포커스 / 민선 6기 무관심에 멍드는 제주농심
강승남 기자
입력 2016-08-07 (일) 14:21:53 | 승인 2016-08-07 (일) 15:26:02 | 최종수정 2016-08-08 (일) 08:52:38

후반기 정책 우선순위서 뒷전…미래비전서도 배제
'화분수령은 범죄 자수' 등 부적절 발언…농가 손해

민선 6기 원희룡 제주도정이 출범하면서 농업 등 1차산업이 뒷전으로 밀리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도정 책임자인 원희룡 지사도 시장개방 등으로 위기를 맞고 있는 1차산업의 현실을 직시하지 못한 '화분수령 금지' 등의 발언으로 농가 및 화훼업계 등에 실망감을 안기고 있다.

7일 제주도에 따르면 민선 6기 후반기 주요 정책방향은 △청·장년 좋은 일자리 창출 △쓰레기 등 환경분야 현안 해결 △주차난·교통난 해결을 위한 대중교통체계 개편 △주택난 해결 등 부동산 안정이다. 

또한 제주신항과 제2공항 추진 등 국제자유도시 인프라 확충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전반기 중산간개발 가이드라인 설정 등 큰 틀에서 제주의 발전방향을 제시했다면 도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직접적으로 연결되는 과제에 주력하겠다는 것이 제주도의 설명이다.

하지만 제주도가 수립한 후반기 도정 핵심 추진과제에 그동안 제주의 생명산업 역할을 수행하던 1차산업이 배제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해 6월 발표한 한중 등 FTA 대응 1차산업 경쟁력 강화 종합대책에 대한 보완계획이나 후속조치 등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으면서다.

게다가 원 지사는 올해 하반기 정기인사를 앞두고 "화분 등의 수령은 범죄에 대한 자수이자 현장 증거"라고 발언하면서 도내 화훼업계가 매출급감으로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또 9월28일 '김영란법' 시행을 앞두고 도내 고품질 농수축산물 소비 부진이 우려되는데도 품목제외 또는 한도확대 등을 요구하는 제주도의회 및 타 지자체와 달리 '공무원 청렴'에만 무게를 두면서 1차산업 피해 최소화에 대해서는 소극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

이와 함께 원 지사가 공을 들인 '제주미래비전'에서도 농수축산업에 대한 분석·반영이 기대를 밑돌면서 원희룡 도정의 1차산업에 대한 인식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