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올림픽
다잡은 8강 티켓 놓쳤지만 멕시코와 비겨도 자력 진출
김대생 기자
입력 2016-08-08 (월) 15:21:31 | 승인 2016-08-08 (월) 15:22:04 | 최종수정 2016-08-08 (월) 19:52:13

한국축구 독일과 무승부
1승1무로 조 1위 유지
신태용 감독 '승리' 강조

"다잡은 8강행 티켓 아쉽다. 하지만 마지막 3차전 멕시코와 비겨도 자력으로 8강에 진출 한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남자축구올림픽대표팀은 8일 오전4시(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의 폰치 노바 아레나에서 펼쳐진 독일과의 2016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C조 2차전에서 3-3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로써 한국은 1승1무(승점4점, +8)를 기록하며 멕시코(+4, 이상 골 득실차)와 함께 동률을 이뤘지만 골 득실차에서 앞서 조 1위를 유지했다. 이어 독일이 2무(승점2점)로 3위에, 2패를 당한 피지는 사실상 8강 진출이 좌절됐다. 

8강행 마지막 3차전은 오는 11일 오전4시 한국과 멕시코, 독일과 피지와의 경기로 동시에 치러진다.

3차전은 독일이 무난히 피지를 격파해 1승2무(승점5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마지막 1장은 한국과 멕시코전 경기결과에 따라 결정된다. 한국은 멕시코와 무승부 이상의 성적을 거둘 경우 8강 토너먼트전에 진출할 수 있다. 한국은 멕시코에 승리할 경우 조1위로 8강에 오르며 만약 패할 경우 8강 진출이 좌절된다.

팀을 이끌고 있는 신태용 감독은 지난 독일과의 2차전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비록 1분을 버티지 못해 무승부가 됐지만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이어 멕시코와의 3차전에 대해 "비기려고 하면 마지막 1분을 남겨두고 질 수도 있다. 절대 비기려고 하면 안 된다고 선수들에게 강조했다"며 "반드시 승리해 조1위로 편안하게 8강에 진출하도록 하겠다"고 자신했다.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