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와이드
[와이드] 시민복지타운 고층 아파트…도심 난개발와이드 / 도시개발 철학 빈곤한 원희룡 도정
박훈석 기자
입력 2016-08-08 (월) 18:48:50 | 승인 2016-08-08 (월) 18:54:16 | 최종수정 2016-08-08 (월) 20:19:51

정부청사 2배 10층 건립…'친환경 저밀도' 무너뜨려
구제주·신제주 연결 '거대 도심' 형성으로 녹지 잠식     
공공성 훼손에도 원 지사 "공론화 해결" 모호한 답변만  

청정·공존을 도정 운영의 최우선 핵심가치로 삼은 원희룡 도정이 제주시 도남동 일원 시민복지타운에 10층 규모의 고층 아파트 건립을 추진, 친환경 도시개발을 훼손하고 있다. 시민복지타운은 구제주권과 신제주권 사이의 도심지 완충역할을 했던 중앙공원이 폐지된후에도 고도 등을 제한, '친환경 저밀도 도시개발'의 원칙을 10년간 지키고 있지만 원 도정의 고층 아파트 건립 허용으로 거대한 인공 콘크리트 구조물이 출현, 경관 훼손은 물론 시민들에게 불쾌지수가 높은 환경만을 안길 것으로 보인다.

△녹지 사라지고 거대한 인공구조물 경관훼손

원 도정은 최근 시민복지타운내 공공청사부지(제주시청사 이전 예정지) 4만4707㎡에 청년·대학생·서민들에게 1순위로 빌려줄 행복주택 700세대 등 공공임대주택 1200세대를 짓는 공동주택건설 단지 마스터플랜을 수립, 지난달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 원 도정의 마스터플랜이 이달중 국토부에서 확정되면 국비 30%·주택기금융자 40%가 행복주택 건립비로 지원, 사업비 확보에 도움이 된다고 밝히고 있다. 

하지만 원 도정이 시민복지타운내 공동주택을 인근 정부종합청사의 지상 5층 보다 2배 높은 10층까지 건립키로 함으로써 교통체증 유발·환경오염은 물론 이미 들어선 단독·다가구 주택의 주거환경 악화 등 도심 난개발을 초래할 것으로 보인다.

10층 고층 아파트 건립으로 단독·다가구주택의 조망권을 포함한 도심 경관 훼손을 비롯해 녹지 공간도 대량 축소, 지난 2007년부터 단독·다가구 3층 이하 및 준주거지 5층 이하로 제한된 '친환경 저밀도'의 시민복지타운 개발 원칙을 행정 스스로 무너뜨리기 때문이다. 

△시민들에 불쾌지수 높은 환경 제공

공공청사부지내 고층 아파트 건립은 시민복지타운의 '친환경 개발' 원칙 훼손에 이어 시민 쉼터로 이용중인 녹지공간 잠식 및 도심지 팽창까지 초래하는 등 난개발 후유증이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코스모스나 유채꽃 조성으로 구제주과 신제주의 연삼로를 따라 2개 도시 사이에서 완충역할을 했던 쾌적한 녹지 마저 사라지면서 거대 도시권이 출현하는 '연담화(連擔化)'의 무분별한 도시개발사업도 초래되기 때문이다. 

특히 연삼로를 따라 도심내 허파 역할을 담당했던 오라초등학교 인근의 자연녹지 마저 공동주택 건립으로 잠식된 가운데 이웃한 시민복지타운 시청사부지까지 고층아파트로 채워지면 원 도정의 자연친화적 도시개발 원칙도 헛말로 그칠 것이란 지적이다. 

이처럼 시청사부지내 고층 아파트 건립의 부작용이 예상되지만 원 지사는 지난 4일 "공론화의 1순위로 삼아 해결책을 찾겠다"는 모호한 답변을 제시, 도시개발 철학의 부재를 드러내고 있다.

이에대해 김태일 교수는 "녹지가 빈약한 거대한 도시의 형성으로 시민들의 삶의 질이 더 하락할 것"이라며 "고층 아파트 보다 나무를 심어 녹지공간을 확충하는 것이 시청사부지의 공공 성격에 부합하다"고 말했다. 

박훈석 기자  hss9718@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훈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리처드 김 2016-08-09 10:05:31

    제주에는 머지 않아 한라산도 가려지고 고층건물만 남게 되겠네요. 전문가와 머리를 맞대고 환경, 경관 및 고층건물 팽창 등 당면문제를 고민해야 합니다. 일방통행식 행정은 미래에 도민들에게 많은 비용과 희생을 치르게 할 겁니다.   삭제

    • 제주도민 2016-08-09 10:03:25

      이래도 말말말...저래도..말말말...
      바뀌는건 하나도 없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