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올림픽
박상영, 한국 펜싱 사상 에페 첫금
김대생 기자
입력 2016-08-10 (수) 17:43:39 | 승인 2016-08-10 (수) 17:57:50 | 최종수정 2016-08-10 (수) 19:53:41
9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카리오카 경기장 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펜싱 남자 개인 에페 결승 경기에서 한국 박상영이 14대14 동점상황에서 헝가리 제자 임레에게 공격을 성공시키며 금메달을 확정짓고 있다.

16강 진출 양궁 장혜진
강은주와 첫 남북 대결
사격 김장미 결선행 좌절
배드민턴 김하나 등 출격

한국남자 펜싱 박상영(21·한국체대)이 극적인 역전승리를 연출하며 한국선수단애 3번째 금메달을 선사했다.

한국선수단은 대회 5일째인 10일(한국시간) 금메달 3개와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 등 모두 6개의 메달을 획득해 종합 7위를 달렸다. 

남자펜싱 세계랭킹 21위 박상영은 이날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경기장에서 열린 에페 개인결승전에서 헝가리의 노장 제자 임레(42)를 맞아 15-14의 1점차로 제압했다. 

박상영은 9-13으로 뒤진 절박한 상황에서 3회전에 나서 10-14의 절체절명의 위기 속에 내리 5점을 따내는 신들린 활약을 선보이며 극적 드라마를 연출했다. 3회전(각 3분)경기로 치러지는 에페경기는 두 명의 선수 모두에게 동시타가 인정되기 때문에 연속 5점을 기록하는 것은 드문 일이다. 

박상영의 금메달은 한국 펜싱 사상 에페에서 나온 첫 금메달이다. 

양궁 개인전에 출전한 장혜진(29·LH)과 이승윤(21·코오롱)도 나란히 16강에 안착해 동반 금메달 사냥의 교두보를 확보했다. 장혜진은 이날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양궁 개인전 32강전에서 우크라이나의 리디아 시체니코바를 맞아 세트점수 6-2(28-27, 29-28, 26-28, 28-25)로 물리쳤다. 이로써 장혜진은 북한의 강은주(21)와 16강전에서 만나게 돼 이번 올림픽 남북대결이 성사됐다. 이승윤도 남자 개인전 32강에서 알바리노 가르시아(스페인)에 세트점수 7-1(29-27 29-23 29-29 28-27)로 승리했다. 

하지만 여자 사격 50m 권총 대회 2연패에 도전했던 김장미(24·우리은행)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사격센터에서 열린 대회 본선에서 582점을 쏴 9위에 머물러 8위까지 주어지는 결선 진출이 좌절됐다. 

대회 6일째인 11일 한국선수단은 메달 레이스와 조별리그 승수쌓기에 나선다. 

40년 만에 올림픽 메달에 도전하는 한국여자배구팀은 11일 오전 8시30분 아르헨티나와 A조 3차전을 치른다. 만약 한국이 아르헨티나에 승리하면 8강 토너먼트전 진출을 확정한다. 6개 팀씩 2개조로 나눠 조별리그를 치르는 이번 올림픽에서는 각 조 4위까지 8강에 진출한다.

특히 올림픽 효자종목인 배드민턴이 11일부터 조별리그에 돌입한다. 남자복식 세계랭킹 1위 이용대(삼성전기)·유연성(수원시청)조가 오후8시25분 1차전 세계랭킹 36위 매튜 차우·사완 세라싱헤(호주)조와 맞대결을 치른다. 또 혼합복식 세계 2위인 제주출신 김하나(삼성전기)·고현성(김천시청)조도 금메달 사냥에 시동을 건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