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올림픽
졌지만 잘 싸운 신태용호…'골짜기세대'의 성장
제민일보
입력 2016-08-14 (일) 10:32:36 | 승인 2016-08-14 (일) 10:44:36 | 최종수정 2016-08-14 (일) 10:44:36

수많은 기록을 만들어낸 신태용호의 도전이 막을 내렸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13일(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8강전에서 0-1로 무릎을 꿇었다.

시종일관 우세한 경기를 펼쳤지만, 역습 한방에 무너졌다.

아쉬운 패배지만 대표팀이 이번 대회에서 기록한 성과는 축구사에 기록될 것이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약체 피지를 제외하면 만만한 팀이 없었다. '디펜딩챔피언' 멕시코와 세계 최정상급으로 꼽히는 독일이 같은 조에 포함됐다.

ESPN 등 많은 스포츠전문 매체들이 한국이 조별리그에서 탈락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한국은 피지에 8-0이라는 기록적인 대승을 거둔데 이어 독일을 함락 직전까지 몰아붙여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2012 런던 올림픽 우승팀인 멕시코에는 1-0으로 승리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에 역대 최약체라는 평가와 함께 '골짜기 세대'라는 별명까지 붙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믿을 수 없을 정도의 성과다.

물론 지금은 그 누구도 골짜기 세대라는 별명을 혀끝에 올리지 않는다.

올해 초만 하더라도 프로축구 K리그 출전 시간이 적어 경기감각을 끌어올리는 것부터 걱정해야 할 처지였지만 이제는 상당수의 선수가 소속팀에서 주전으로 활약하고 있다.

센터백 최규백(전북)과 정승현(울산), 풀백 이슬찬(전남)을 비롯해 박용우(FC서울), 이찬동(광주), 이창민(전남), 문창진(포항) 등이 모두 K리그에서 탄탄하게 자리를 잡았다.

골키퍼 김동준(성남)은 올 시즌 프로축구 K리그의 영플레이어상 후보로 꼽히고 있고, 만 스무 살을 갓 넘긴 황희찬(잘츠부르크)은 이제 성인 대표팀 후보로도 거론되고 있다.

선수 개개인의 위상부터 달라졌다는 이야기다.

올림픽 대표팀을 지휘하는 신태용 감독도 "지금 한국팀이 최약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이런 식으로 계속 올라가면 역대 최고 자리에도 오를 수 있다"고 말할 정도다.

올림픽 대표팀은 2회 연속 메달 획득이라는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그러나 짧은 기간에 급격하게 진화하면서 한국 축구사상 최초로 2회 연속 올림픽 8강 진출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태극마크를 달고 리우올림픽에 참가한 선수들이 앞으로도 성장을 멈추지 않고, 한국 축구를 이끌어갈지 지켜보는 것도 축구팬들의 재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