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기상/기후/날씨
"지구 관측 사상 가장 더운 달"…7월 세계기온 역대 최고 경신
제민일보
입력 2016-08-16 (화) 10:14:53 | 승인 2016-08-16 (화) 10:17:01 | 최종수정 2016-08-16 (화) 10:17:01

한국을 포함한 세계 각국이 폭염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이 세계 기상관측 역사상 가장 무더운 달로 기록됐다.

15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지난달 세계 평균 기온이 1950∼1980년 7월 평균 기온보다 0.84℃ 높았다고 발표했다.

이는 NASA가 세계 평균기온 관측을 시작한 1880년 이래 모든 달을 통틀어 가장 높은 기록이다.이전까지 가장 더운 달은 2011년 7월과 2015년 7월로, 올해 7월의 기온이 이들보다 0.11℃ 높았다.

세계 기후를 관측하는 또다른 기구인 미국 해양대기관리국(NOAA)도 지난달이 역대 7월 중 가장 무더웠다고 보고 있다고 인터넷매체 매셔블이 전했다.

월별 세계 평균기온이 15개월 연속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는 것이다.

개빈 슈밋 NASA 고다드 우주연구소장은 "7월 기온까지 봤을 때 올해가 역대 가장 더운 해가 될 확률이 여전히 99%"라고 말했다.

지구촌 기온 상승의 직접적인 원인으로는 화석연료 연소로 인한 기후변화와 엘니뇨가 지목된다. 역대 최강 수준의 강력한 엘니뇨는 지난해와 올해 지구 곳곳에 이상 기상현상을 일으킨 후 소멸했다.

조지아공과대 기상학자인 킴 코브는 "엘니뇨가 사라진 상황에서 세계 평균기온이 계속해서 상승하고 있다는 사실이 중요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기상 관측학자들은 열대 동태평양 바닷물이 예년보다 차가워지는 라니냐로 전환하게 되면 이런 비정상적인 고온현상이 다소 저지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