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올림픽
김태훈, 태권도 첫 메달…남자 58㎏급 동메달
제민일보
입력 2016-08-18 (목) 13:05:32 | 승인 2016-08-18 (목) 13:12:28 | 최종수정 2016-08-18 (목) 13:07:19

김태훈 꺾은 18세 한프랍, 태국 첫 남자태권도 메달 획득

김태훈(22·동아대)이 그랜드슬램 달성에는 실패했지만, 동메달로 한국 태권도 대표팀에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첫 메달을 안겼다.

김태훈은 18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리우 올림픽파크의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대회 태권도 남자 58㎏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카를로스 루벤 나바로 발데스(멕시코)를 7-5로 꺾었다.

0-0으로 맞서던 2라운드 종료 24초를 남겨놓고 상대의 왼발을 피해 오른발로 헤드기어를 때려 석 점을 뽑아 승리를 예감했다.

3라운드에서는 만회를 위해 서두르는 상대의 몸통을 노려 차곡차곡 점수를 쌓아가며 추격을 뿌리쳤다.

이로써 김태훈은 생애 처음 출전한 올림픽을 동메달로 마무리했다.

2013년과 2015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연패를 이루고 2014년 아시아선수권대회와 아시안게임에서도 우승한 김태훈은 리우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면 태권도 4대 메이저대회 우승을 휩쓰는 그랜드슬램까지 달성할 수 있었다.

하지만 세계태권도연맹(WTF) 올림픽 랭킹 2위 김태훈은 첫 경기(16강전)에서 세계랭킹 46위인 18세 복병 타윈 한프랍(태국)에게 10-12로 패해 그의 금메달 도전은 일찌감치 무산됐다.

다행히 한프랍이 결승까지 올라 김태훈은 패자부활전에 나설 수 있었다.

패자부활전에서는 사프완 카릴(호주)을 4-1로 누르고 동메달 결정전에 진출했다.

김태훈을 첫판에서 꺾은 한프랍은 기세를 몰아 결승까지 올랐다. 한프랍은 비록 중국의 자오솨이에게 4-6으로 졌지만 은메달을 따 태국 남자 태권도 선수로는 처음으로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