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농구/배구
'대역전극' 상무 농구최강전 우승
제민일보
입력 2016-08-28 (일) 19:11:02 | 승인 2016-08-28 (일) 19:12:47 | 최종수정 2016-08-28 (일) 20:19:40

27점차 역전 84-71 승리
최부경 등 팀 공격 견인

신협 상무가 2016 KCC 프로아마농구 최강전 결승에서 창원 LG를 상대로 대역전극을 펼치며 우승했다.

상무는 28일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LG에 27점차로 뒤지다가 역전에 성공, 84-71로 이겼다.

상무는 1쿼터에 슛 적중률 100%를 기록한 LG 김영환에게 14점을 내주며 13-26으로 끌려갔다. 2쿼터에는 LG 김종규가 살아나면서 13-40, 27점 차까지 리드를 허용했다.

상무는 그러나 이대성과 김시래가 2쿼터에 3점슛 5개를 합작하면서 30-42로 점수차를 좁혔다.
34-51로 3쿼터를 시작한 상무는 최부경과 김승원의 골밑 플레이가 살아나면서 추격에 나섰고 3쿼터 7분 47초를 남기고 나온 김승원의 골밑슛으로 42-51, 한 자릿수 차로 따라잡는 데 성공했다.

상무는 김시래가 다시 3점슛을 넣으며 47-55를 만들었다. 이대성의 골밑슛 이후 김시래가 던진 3점슛이 그대로 골망을 흔들며 52-57까지 따라잡았다.

상무는 4쿼터 첫 공격에서 김시래가 3점슛을 적중하며 61-59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김승원과 최부경의 연속 골밑슛으로 67-64까지 앞서나갔다.

최부경은 67-66으로 앞선 4쿼터 6분을 남기고 2점슛에 이은 추가자유투까지 넣으며 70-66을 만들었다.

상무는 최부경이 김종규의 5반칙 퇴장으로 얻어낸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하며 74-66으로 달아났다. 최부경은 경기 종료 직전 덩크슛까지 꽂아넣으며 승리를 자축했다.

최부경은 이날 26득점 11리바운드로, 김시래는 21득점 7리바운드 8어시스트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LG 김종규는 15득점 9리바운드, 김영환은 26득점을 기록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