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서귀포시
과실생산단지 기반조성 마무리
고두성 기자
입력 2016-08-29 (월) 12:58:04 | 승인 2016-08-29 (월) 13:03:49 | 최종수정 2016-08-29 (월) 12:58:32

서귀포시, 58억 들여 남원·위미·신례리 정비 완료

서귀포시 과실생산단지 기반조성사업이 마무리됐다.

서귀포시는 29일 남원읍 남원·위미·신례리 지역을 경쟁력 있는 과실 전문 생산단지 거점지역으로 육성하기 위해 총사업비 58억원을 투입, 지난해와 올해 2년에 걸쳐 농업용수 관로 0.93㎞, 배수로 2.96㎞, 경작로 1.62㎞, 저수조 3개소 등 기반시설 정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사업구역이 184㏊에 이르는 이들 사업구역은 대부분 노지감귤과 시설감귤을 재배하고 있는 과수밀집 지역이나 심한 굴곡과 협소한 경작로 등으로 영농활동에 불편을 겪어온 곳이다.

과실생산단지 기반조성 사업은 과수원이 밀집된 과수 주산지를 대상으로 농업용수 공급 등 과수생산에 필요한 기반시설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농림축산식품부가 사업비 중 80%를 자유무역협정이행지원기금(FTA기금)에서 지원하는 사업이다.

한편 서귀포시는 과실주산지 기반조성사업의 지속적인 추진을 위해 내년에도 32억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4개지구에 용수관로 13.8㎞, 배수로 0.9㎞ 등 영농활동 기반시설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고두성 기자  dsko1526@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두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