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야구
'국민타자' 이승엽, 한·일통산 600홈런 금자탑2회말 한화 이재우 상대로 우월 솔로홈런 폭발
제민일보
입력 2016-09-14 (수) 15:06:52 | 승인 2016-09-14 (수) 15:43:35 | 최종수정 2016-09-14 (수) 15:42:46
14일 오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2회말 무사 상황에 타석에 들어선 삼성 이승엽이 한일통산 600홈런을 친 후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연합뉴스

미국 8명·일본 2명뿐인 대기록

한국 야구를 대표하는 거포 이승엽(40·삼성 라이온즈)이 한·일 통산 600홈런의 금자탑을 쌓았다.

이승엽은 14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1-0으로 앞선 2회말 무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우완 이재우의 시속 137㎞ 직구를 받아쳐 오른쪽 담을 넘어가는 솔로아치를 그렸다. 비거리는 115m다.

이승엽이 한국에서 14시즌, 일본에서 8시즌을 뛰며 1군 무대에서 친 600번째 홈런이다.

배트가 공에 닿는 순간, 이승엽은 홈런을 확신했다.

자신 있게 1루 쪽으로 향하던 이승엽은 낙구 지점을 확인한 뒤에는 주먹을 불끈 쥐었다.

전광판에 '이승엽 한·일 통산 600홈런'이라는 자막이 떴고, 라이온즈 파크를 채운 팬들은 크게 환호했다.

삼성 선수들은 더그아웃 앞에서 이승엽의 대기록 달성을 축하했다.

이승엽은 KBO리그에서 441개, 일본프로야구에서 159개의 홈런을 쳤다.

경북고를 졸업하고 프로 데뷔 첫 시즌이던 1995년 5월2일 광주 무등경기장에서 이강철을 상대로 첫 홈런을 쏘아올린 이승엽은 이후 22시즌 만에 한국야구사에서 독보적인 대기록을 수립했다.

불혹이 된 후에도 이승엽의 홈런 행진은 멈추지 않았다.

이승엽은 올해 25홈런을 기록했다. 팀 내 공동 1위, 전체 공동 7위다.

홈런이 나온 장소도 뜻깊다.

전성기 때 대구 시민구장에서 홈런 기록을 생산하던 이승엽은 올해부터 삼성이 홈으로 쓰는 신축구장 라이온즈 파크에 대기록을 선물하고 싶어했다.

이승엽은 1999년 5월 5일, 시민구장에서 현대 유니콘스 정명원을 상대로 최연소 100홈런을 쳤고, 최연소·최소경기 200홈런(2001년 6월 21일 한화 이글스 김정수)과 최연소·최소경기 300홈런(2003년 6월 22일 SK 와이번스 김원형)도 같은 장소에서 쳤다.

2003년 10월 2일 당시 아시아 한 시즌 최다인 56호 홈런을 친 장소도 대구 시민구장이었다.

올해 개장한 라이온즈 파크에서도 이승엽은 기념비적인 기록을 세웠다.

최근 개인 통산 2천 안타를 라이온즈 파크에서 달성(9월 7일 케이티 위즈전)하더니 600번째 홈런도 라이온즈 파크 담 밖으로 넘겼다.

한국과 일본, 두 개 리그에서 친 홈런이라 공식 기록으로 인정받지 못하지만 600홈런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600홈런 이상을 친 타자는 배리 본즈, 행크 애런, 베이브 루스, 알렉스 로드리게스, 윌리 메이스, 켄 그리피 주니어, 짐 토미, 새미 소사 등 8명뿐이다. 모두 메이저리그가 인정하는 홈런왕이다.

일본에서는 전설적인 타자 오사다하루(868홈런)와 노무라 가쓰야(657홈런), 두 명만이 도달했다.

KBO리그에서는 이승엽의 기록을 따라올 선수가 없다. 개인 통산 홈런 2위 양준혁은 351홈런을 치고 은퇴했다.

현역 선수 중에서는 이호준(40·NC 다이노스)이 325홈런으로 이승엽과 큰 격차로 2위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