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제주체육
체육특기자 시·도간전학 규제 폐지 반발 확산
홍석준
입력 2001-12-25 (화) 20:19:50 | 승인 2001-12-25 (화) 20:19:50 | 최종수정 (화)
속보=규제개혁위원회가 중·고교 체육특기자의 시·도간 전학 규제를 폐지키로 한 데 대해 전국 시·도 교육청을 비롯, 교육·체육계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16개 시·도 교육청 평생교육체육과장협의회는 최근 규제개혁위의 폐지 방침을 재고할 것을 요청하는 공문을 문화부와 대한체육회에 보내는 한편, 재고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내년 소년체전과 전국체전을 보이콧하는 등 강경대응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실제로 지난 17∼19일 경주에서 열린 ‘소년체전 및 전국체전 운영개선평가회’에 참석한 평생교육체육과장들은 재심 또는 유보를 공식 건의한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소년체전과 전국체전에 중·고교 선수들을 내보내지 말자는 의견까지 대두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최근 도체육회 이사회에서도 전학규제 폐지에 대한 반대입장을 천명, 폐지 반대 움직임이 각 종목별 가맹경기단체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도교육청의 임영훈 평생교육체육과장은 “체육특기자의 전학이 자유롭게 이뤄진다면 결국 시·도간 경쟁을 벌이는 소년체전이나 전국체전의 의미가 없어지게 된다”며 “특히 제주처럼 체육 기반이 열악한 시·도의 경우 학교체육이 붕괴될 것은 불보듯 뻔한 일”이라고 말했다.

규제개혁위측은 이에 대해 “체육특기자의 자유로운 전학을 제한하는 문화부 예규는 `규제법정주의"에 어긋나 폐지하게 됐다”며 “결정이 내려진 만큼 내년 상반기중에는 예규로서 효력을 상실하게 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홍석준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22:52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