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교육행정
특성화고 글로벌 현장학습 개선 추진직업 경험 넘어 해외취업 프로그램 확대…교사 교류·화상수업도
김봉철 기자
입력 2016-10-14 (금) 16:14:44 | 승인 2016-10-14 (금) 16:18:46 | 최종수정 2016-10-14 (금) 16:15:43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특성화고 글로벌 현장학습에 대해 '해외 취업' 등 프로그램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글로벌 현장학습 점검 및 국제교류 확대를 위해 10일부터 14일까지 방문하고 있는 호주에서 "직업 경험 중심에서 전공 영어와 전공 관련 기술 등을 배우며 역량을 높이고, 간호와 공업 계열, 조리, 뷰티 등  실제 해외에서 취업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재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학생 뿐만 아니라 특성화고 교사들도 해외에 많이 보내 우수한 수업과 평가 방식을 배우도록 하겠다"며 우수 직업교육과정의 예로 호주의 기술교육 및 평생교육인 'TAFE'(Technical and Further Education)를 들었다.

호주와의 화상수업 확대도 추진된다. 

이 교육감은 태즈매니아주교육부와 뉴사우스웨일즈주교육부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호주는 제주와 시차가 2시간으로 화상수업을 실시간으로 할 수 있는 여건이 좋다"며 "지난 8월 호주 뉴잉글랜드 대학과 화상수업을 진행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이를 기반으로 호주 주교육부 및 대학과 협력을 강화해 화상수업을 도내 학교 현장에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이 교육감은 호주 방문 기간 동안 윤상수 주시드니대한민국총영사를 비롯해 강수환 시드니한국교육원장, 김동우 시드니 재외 제주도민회장 및 도민회 관계자 등을 만나 환담했다. 김봉철 기자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