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종합
난이도 상승…국어·수학이 관건
김봉철 기자
입력 2016-11-17 (목) 21:18:09 | 승인 2016-11-17 (목) 21:18:42 | 최종수정 2016-11-17 (목) 21:33:38

전년 수능보다 어려워…전반적 변별력 상향 전망
국어 사고력 강조·수학 가형 고난도 4문항 포함

△"6·9월 모의평가 수준"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위원장을 맡은 정진갑 계명대 교수는 17일 "6월·9월 모의평가와 유사한 수준의 적정한 난이도로 일관성을 유지하는데 가장 신경 썼다"며 "기존 교육과정에 맞춰 평이한 수준으로 하되 변별도를 위해 약간의 어려운 문항이 포함되도록 하는 수준에서 출제했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1% 수준을 유지해온 만점자 비율에 대해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며 "오류 없는 문항을 최우선으로 전체적으로 문제 없을 정도의 난이도 분포 정도에 신경을 썼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같은 출제 기조에도 불구, 이번 수능은 전반적으로 난이도가 높아진 것으로 평가되면서 국어와 수학 영역이 당락을 좌우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수능이나 올해 6·9월 모의평가와 비교해 국어·수학·영어 영역 모두 대체로 어려운 것으로 평가되면서 고난도 문항을 맞추느냐가 상위권 학생들을 변별하는 잣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수학은 공식을 단순히 적용해 해결할 수 있는 문제보다 종합적인 사고력이 필요한 문항들이 출제되면서 어려움을 느낀 수험생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어 역시 지난해 수능과 달리 지문 분량이 많아지고 지문당 문항 수가 늘어났다.  

△"국영수 어려웠다"

입시전문기업들도 이번 수능이 대체로 어려웠다는 분석결과를 내놨다.

올해부터 A/B형 난이도가 통합된 1교시 국어영역은 작년 수능보다는 조금 어렵고, 6월과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난이도로 평가됐다. 하지만 지문의 갯수가 작년보다 줄어든 대신 지문 길이가 늘어나고 지문당 문항 수가 늘어나 수험생들의 체감 난이도가 높았을 것으로 보인다.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는 "화법과 작문은 평이했지만 비문학은 지문이 길고 내용도 어렵게 출
제됐다"며 "'탄수화물'을 소재로 한 과학 지문의 21번 문항은 과학적 개념과 지문 내용의 추론을 요구하는 문제로 매우 어려운 문제였다"고 평가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올해 모의평가와는 비슷했지만 수능 특성상 1교시부터 체감 난이도가 높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2교시 수학 영역도 다소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출체범위가 늘면서 직접 비교는 어렵지만 개념을 기반으로 사고력을 측정하는 문제가 많아 9월 모의평가보다 전체적으로 체감 난이도가 올랐다는 평가가 많았다. 수학 가형에서는 어려운 문제로 꼽힌 객관식 20·21번, 주관식 29·30번 등에서 등급컷이 결정될 전망이다. 나형에서는 20번과 21·30번이 고난도 문제로 꼽혔다.

3교시 영어 영역 역시 기존 교육과정에 맞춰 평이한 수준으로 출제됐지만 변별력을 위해 어려운 문제가 2~3 문항 나왔다. 

메가스터디는 "영어 영역은 지난해 수능과 비슷했지만 올해는 전년보다 전반적으로 지문 수준이 높아져 중하위권 수험생에게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봉철 기자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