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제민포커스
[제민포커스]영농기술보다 행정 계획수립용 전락제민 포커스 / 현실과 동떨어진 노지감귤 관측조사
윤주형 기자
입력 2016-12-05 (월) 17:07:00 | 승인 2016-12-05 (월) 17:55:59 | 최종수정 2016-12-05 (월) 20:16:37

개화량 활용한 나무관리 요령 등 제공 미흡
형식적인 조사로 인식...도의회 폐지 요구도

감귤관측조사위원회가 내년부터 제1차 개화량 조사 결과에 따른 노지감귤 생산 예상량을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 관측조사위원회는 제1차 조사는 꽃이 핀 정도만 공개하고, 제2차 착과량 조사와 제3차 조사 결과에 따른 생산 예상량을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제1차 개화량 조사의 경우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는 상황이다.

△ 수정 불가피한 제도

감귤 관측조사는 감귤 생산 및 유통에 관한 조례에 근거해 1999년부터 도내 감귤원 148곳을 대상으로 진행하다가 2000년부터 정밀 관측을 위해 관측 대상 감귤원이 258개로 확대됐다.

하지만 이 역시도 예상생산량이 실제 생산량과 차이를 보이면서 2004년부터 조사대상 과수원이 458곳으로 늘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제주도는 관측조사결과를 감귤 생산 및 유통 계획 수립과 영농관리 기술지도 기초 자료로 활용하고 있다.

그러나 감귤생산 예상량 예측이 빗나가면서 정책 혼선과 일부 유통인 등이 악용하는 사례가 발생하면서 조례 개정 등 제도 수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감귤관측조사위원회는 생산량 조사 결과에 대한 논란이 큰 만큼 내년부터 1차 개화량을 조사한 이후 꽃이 핀 정도만 공개하고 생산 예상량은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

△ 유통계획 기초 데이터

현행 제주특별자치도 감귤생산 및 유통에 관한 조례는 매년 5·8·11월에 감귤생산관측조사를 실시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또 도지사는 감귤생산 및 수급계획을 토대로 매년 9월15일까지 사장수요를 고려한 감귤수급계획을 수립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감귤관측조사 결과를 토대로 하는 감귤 생산 및 유통 계획 수립 시점(9월)과 노지감귤 출하 시점(10월 초), 관측조사 시기(5·8·11월) 등을 고려하면 제1차 개화량 조사결과는 실제 감귤 생산 및 유통계획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처럼 제1차 개화량 조사가 사실상 제역할을 하지 못하면서 제주도의회를 중심으로 조례 개정 등을 통한 제1차 조사를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 농민 중심으로 전환해야

감귤관측조사위원회가 내년부터 제1차 개화량 조사 이후 꽃이 핀 정도 이외 생산 예상량을 공개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마련하면서 '반쪽 조사' 전락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감귤 꽃이 어느 정도 피었는지는 감귤 나무 관리를 위한 필수 요소지만 1차 개화량 조사는 감귤 농가가 하기 어려운 영역임을 고려해 제1차 개화량 조사에 한해 조사 대상 과수원 확대가 요구되고 있다.

제주시·서귀포시 권역별 표본을 선정하고 지역별 개화량 정보 및 개화량에 따른 영농기술 등을 농가에 제공하면 품질을 향상하고, 해거리 등을 방지해 매년 일정 수준의 고품질 감귤을 생산하는 체계를 구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경용 제주도의회 의원은 "5월에 실시하는 관측조사의 경우 이후에 나타나는 기상여건과 생리적 낙과 등으로 인해 실제 생산량과 큰 차이를 보인다"며 "개화 시기 5월에 실시하는 1차 관측조사 결과 발표는 신중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