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서귀포시
효돈천 훼손될라...진입로 조성 추진 '논란'
김지석 기자
입력 2016-12-18 (일) 16:22:15 | 승인 2016-12-18 (일) 16:28:57 | 최종수정 2016-12-18 (일) 19:12:15

서귀포시, 6곳 개설사업 계획...문화재청 불허
3곳으로 축소해 재추진...사회단체 "개발 안돼"

서귀포시가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효돈천을 따라 탐방하는 트레킹 구간에 탐방객을 위한 진입로 사업을 추진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문화재청이 국가지정문화재인 효돈천 일대가 훼손될 우려가 크다며 서귀포시의 진입로 설치계획을 불허한 데 이어 시민사회단체에서도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어 사업추진에 난항이 예고된다.

서귀포시는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는 효돈천 일대 하례리 생태관광지역 3㎞ 구간에 사업비 1억원을 들여 하천 트레킹 진입로 6곳을 개설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진입로에는 나무계단과 데크 시설 등을 조성해 트레킹 탐방객들의 휴식공간과 프로그램 운영 공간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하지만 문화재청은 효돈천 현장 심사를 통해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 보호되고 있는 효돈천 훼손이 우려된다며 진입로 조성사업을 불허했다.

이에 시는 6곳의 진입로를 3곳으로 줄이는 등 진입로 설치에 따른 자연훼손을 최소화했다며 사업을 재추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 윤봉택 한국예총 서귀포지회장은 "효돈천은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및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 182호로 지정 보호되고 있으며, 이곳에는 제주한란과 멸종위기 식물 솔잎난 등이 자생하고 있다"며 "하지만 행정당국은 하천 탐방객들을 위해 자연을 훼손하며 생태탐방로와 쉼터 등을 추진하고 있다. 어떤 명분으로도 시설이나 개발이 이뤄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서귀포시 관계자는 "청소년과 어린이 등 다양한 연령대의 탐방객에 맞는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도록 탐방구간 중간에 진출입로 등 탐방객 인프라를 설치할 계획"이라며 "탐방객의 특성 및 체력에 맞는 원활하고 안전한 생태 탐방로를 구축하는 것은 물론 진입로 설치에 따른 자연훼손을 최소화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