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제민포커스
[제민포커스] 교통편의 향상·재정부담 가중 '공존'제민 포커스 / 대중교통체계 전면 개편 '득과 실'
김경필 기자
입력 2017-01-08 (일) 16:53:40 | 승인 2017-01-08 (일) 16:55:20 | 최종수정 2017-01-08 (일) 16:59:11

버스요금 인하·이동시간 단축…이용 활성화 기대
차량 구입·환승센터 조성 등 사업비 640억 소요

제주특별자치도가 최근 도 전역 시내버스화 등을 담은 대중교통체계 개편안을 확정하고 올해 8월부터 시행키로 하면서 교통편의 향상이 기대된다. 

하지만 차량 구입과 노선 조정, 환승센터 조성 등 기본 인프라 구축에 수백억원이 소요되고 운영비 등 지출규모가 커져 재정부담이 우려된다. 

도에 따르면 2015년 시내·외버스 이용객은 5638만명으로 2005년 3200만명보다 증가했으나 1995년 7670만명에는 크게 못 미치고 있고, 교통분담률도 낮아지는 추세다. 

이에 따라 도는 지난해 11월 대중교통체계 개편안을 마련해 올해 8월부터 본격 추진키로 했다. 

도 전역 시내버스화로 간·지선버스 요금이 1200원으로 변경되고, 읍·면지역에서도 무료 환승이 가능해진다. 

또 제주공항을 기점으로 도 전역을 1시간 이내에 통행할 수 있는 급행버스도 신설된다. 급행버스 요금은 20㎞ 기준 2000원이 기본이며, 5㎞당 추가 요금 500원을 부과하되 4000원 이하로 제한된다. 

특히 도심 교통 혼잡구간에 대중교통 우선차로제가 도입됨에 따라 버스 교통난 해소에 따른 이동시간 단축이 예상된다. 

하지만 대중교통체계 개편으로 재정부담 가중이 불가피할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대중교통체계 개편 실행용역보고서에 따르면 버스운행 대수가 현재 507대에서 765대로, 258대 증가함에 따라 차량 구입에 281억원이 투입된다. 

이와 함께 동광육거리(서부)와 구좌읍 대천사거리(동부) 환승센터 설치에 66억원, 읍·면 환승정류장 조성 21억원, 버스전용차로 도입 212억원, 요금징수시스템 정비 10억원 등을 감안하면 총사업비 640억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여기에다 공영버스 증차에 따른 유류비, 인건비 부담과 운송업체 지원규모가 커지면서 재정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때문에 대중교통체계 개편 이후 버스 이용률을 끌어올려 재정손실을 최소화하는 방안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대중교통을 복지적인 측면에서 접근하고 있다"며 "많은 예산이 투입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용객이 늘어난다면 재정부담이 일정부분 해소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