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야구
김현수 빠진 WBC 대표팀, 대안은 '교타자' 손아섭
jemin
입력 2017-01-13 (금) 09:54:07 | 승인 2017-01-13 (금) 09:54:42 | 최종수정 2017-01-13 (금) 09:54:42

손아섭, 국제대회서 통산 타율 0.344로 활약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국가대표팀이 외야수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를 대신할 선수로 손아섭(29·롯데 자이언츠)을 낙점했다.

대표팀 코칭스태프는 회의를 통해 이와 같은 사실을 확정하고 13일 KBO를 통해 발표했다.

손아섭은 KBO 리그를 대표하는 정교한 타자로 통산 타율 0.323은 현역 2위이며, 2011년부터 2014년까지 4년 연속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2010년 이후 7년 연속 타율 3할을 넘겼으며, 지난 시즌에는 144경기에 모두 출전해 타율 0.323·16홈런·81타점을 기록했다.

대표팀 경력도 충분하다.

2013년 WBC에서 처음 대표팀에 승선한 손아섭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과 2015년 프리미어 12에 모두 참가했다.

손아섭은 처음 출전한 WBC에서 4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고,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는 16타수 6안타 4타점 4득점으로 활약했다.

이어 프리미어 12에서는 12타수 4안타 타율 0.333, 1타점 3득점으로 대표팀 우승에 힘을 보탰다. 손아섭의 국제대회 통산 성적은 타율 0.344(32타수 11안타)다.

앞서 김현수는 대표팀 최종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11일 김인식(70) 대표팀 감독을 통해 출전을 고사했다.

볼티모어 구단과 벅 쇼월터 감독은 현지 언론을 통해 소속팀 선수의 WBC 출전을 반대하는 의사를 밝혔다.

지난 시즌 힘겨운 경쟁 끝에 메이저리그에 연착륙한 김현수는 고심 끝에 시즌 준비를 위해 태극마크를 반납했다.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의 출전 여부도 여전히 불투명하다.

고국에서 열리는 대회에 강한 출전 의사를 내비친 추신수지만, 고액 연봉자로 지난 시즌 4차례 부상자명단(DL)에 올라 구단에서는 대표팀 차출에 난색을 보이고 있다.

추신수의 거취는 MLB 부상방지위원회에서 이달 20일 이후 발표할 예정이며, 대표팀은 이에 맞춰 대체선수 선발을 결정하기로 했다.

WBC 대표팀 엔트리 제출 최종 마감일은 다음 달 7일이며, 그 전까지는 자유롭게 선수를 교체할 수 있다. 연합뉴스

jemin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