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종합
조상땅 찾기 서비스 제주시 최근 4년간 952만2000㎡ 제공
김석주 기자
입력 2017-01-22 (일) 13:56:31 | 승인 2017-01-22 (일) 14:33:37 | 최종수정 2017-01-22 (일) 15:25:23

제주시, 제공필지수만  91만1792필지 달해…최근 2년간 급증

조상땅 찾기 서비스가 해가 갈수록 호응을 얻고 있다.

제주시에 따르면 조상땅 찾기 서비스 연도별 신청건수는 2013년 522건, 2014년 674건, 2015년 2835건, 2016년 6425건 등 최근 4년간 1만456건이다. 특히 최근 2년간 급증했다.

시는 지난해의 경우 6425건의 접수건수중 1654명이 소유한 5655필지·439만㎡에 대한 토지정보를 제공했다.

이는 2015년 대비 신청건수는 126%, 제공건수는 101%나 증가한 것이다.

시가 최근 4년간 토지정보를 제공한 인원은 3100명이며 제공 필지수는 1만1792필지, 제공면적은 952만2000㎡다.

조상땅 찾기 서비스가 증가한 것은 최근 제주지역 부동산 가격 급등과 명절을 맞아 고향을 방문해 조회하는 경우, 불의의 사고로 인한 사망 등으로 조상 소유의 토지를 파악할 수 없는 경우, 법원에서 채무자의 개인회생 및 파산 신청에 필요한 구비서류로 토지소유현황 자료를 요구하기 때문이다.

한편 조상땅 찾기 서비스는 본인의 토지, 미등기 토지, 사망한 조상 명의의 토지현황을 지적공부 전산시스템을 이용해 무료로 찾아주는 제도다. 후손들이 조상의 토지소유 현황을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상속인에게 토지 소유를 알려줌으로써 재산권 행사에 도움을 주고 있다.

김석주 기자  sjview68@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