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골프
소니오픈 1라운드-최경주, 공동10위 "선전"
제민일보
입력 2002-01-11 (금) 19:46:09 | 승인 2002-01-11 (금) 19:46:09 | 최종수정 (금)
최경주(32)가 2002년 시즌 첫 라운드를 공동10위로 마쳐 상쾌한 발걸음을 디뎠다.

최경주는 1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라이골프장(파70·7060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총상금 400만달러)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잡아내고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로 2언더파 68타를 쳤다.

나란히 5언더파 65타를 친 공동선두 크리스 라일리, 케니 페리(이상 미국)에 3타 뒤진 최경주는 지난해 이 대회 챔피언 브래드 팩슨(미국) 등 18명과 함께 공동10위 그룹을 이뤘다.

상위권 선수들은 1타씩 차이로 공동3위 3명, 공동6위, 공동10위 19명, 공동29위 14명씩 포진해 치열한 선두 다툼을 예고했다.

전반을 버디 3개,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로 마친 최경주는 10번홀(파4)에서 드라이브샷 실수로 더블보기를 저질러 중위권으로 미끄러지는 듯 했다.

그러나 최경주는 16번홀(파4) 버디에 이어 17번홀(파3)에서도 버디를 추가, 단숨에 2언더파를 회복했다.

최경주와 같은 조에서 경기를 치른 무명 라일리는 첫홀 보기 위기를 잘 넘긴 이후 승승장구, 보기없이 5개의 버디를 잡아내 41세의 노장 페리와 함께 공동선두에 나서는 이변을 연출했다.

데이비드 톰스, 조 듀란트, 스콧 호크(이상 미국) 등 강력한 우승후보들은 최경주와 함께 공동10위에 올랐고 짐 퓨릭(미국), 로버트 앨런비(호주) 등은 1언더파 69타로 공동29위에 머물렀다.

2주 연속 우승을 노리는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는 샷 난조에 빠져 1오버파 71타의 부진을 보였다. 가르시아는 공동64위에 그쳐 2라운드에서 분발하지 않으면 컷오프 망신도 우려된다.<연합>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15:01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