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종합
제주시 부설주차장 용도변경 했다가 원상회복 더 큰 손해
김석주 기자
입력 2017-02-20 (월) 14:06:45 | 승인 2017-02-20 (월) 14:17:26 | 최종수정 2017-02-20 (월) 14:17:23

2만1127곳 전수조사후 3월1일부터 3개월간 단속

제주시는 주차난 문제 해결 일환으로 부설주차장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부설주차장 불법행위에 대해 강력한 단속에 나선다.

시는 전체 부설주차장 2만1127곳의 현황에 대해 데이터 베이스 전산화 작업을 마무리한데 이어 최근 52명의 조사원을 채용해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조사원들은 3월1일부터 5월31일까지 3개월간 부설주차장에 대한 전수조사와 함께 용도변경, 물건 쌓아두기 등 위반행위에 대한 단속에 나선다.

시는 주차장외 타용도 사용, 출입구 폐쇄, 고정물 설치, 물건 적치, 주차구획선 미표시 등에 대한 위반 여부를 확인, 경미한 사항은 즉시 현장 시정 조치하고 현장조치가 곤란한 사항은 행정 및 형사고발 등 사법절차를 이행할 방침이다.

제주시 전체 주자창 2만2532곳중 부설주차장은 2만1127곳이다. 자가용 기준 주차면수는 21만211면이며 이 가운데 17만1891면(81.7%)이 부설주차장이다.

한편 시는 지난해 부설주차장 단속에 나서 용도변경 71건, 고정물 설치 68건, 출입구 폐쇄 42건, 물건적치 683건 등 총 864건을 적발했다.

경미한 사항 683건은 현지시정 조치하고 181건은 원상회복명령 및 고발조치를 했다.

김석주 기자  sjview68@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