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해양
노동부, "우울증도 업무상 재해"
김은진
입력 2002-01-20 (일) 21:06:14 | 승인 2002-01-20 (일) 21:06:14 | 최종수정 (일)
구조조정에 따른 스트레스로 인한 우울증 등도 업무상 재해로 인정돼 산재보상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노동부는 올 상반기에 산재보상보험법 시행령과 시행규칙을 개정, 업무상 재해 인정범위를 크게 확대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에따라 앞으로는 기업의 구조조정에 따른 스트레스로 인한 우울증이나 적응장애 등 정신과적 질환도 업무상 재해로 포함, 인정받을 수 있게 된다. 또 사인이 불분명하더라도 업무상 과로로 사망한 것으로 판단되면 산재보상 혜택을 받게 된다.

특히 간질환의 경우 그동안 발병 원인에 대한 인과관계를 규명하기 힘들다는 이유로 방치돼 왔으나 업무상 술을 마실 수밖에 없는 경우 등에 대해서도 업무상 재해로 인정될 전망이다.

노동부 관계자는 “산재보험의 사각지대를 없애고 최근 업무상 재해 범위를 폭넓게 해석하는 법원의 판례를 수용, 관계법령을 개정해 업무상 재해인정 범위를 대폭 확대키로 했다”고 말했다.<서울>

김은진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11:02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