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행정단신
기능성 함량 높은 만감류 품종개발 착수
한 권 기자
입력 2017-04-18 (화) 14:05:50 | 승인 2017-04-18 (화) 14:07:08 | 최종수정 2017-04-18 (화) 14:06:06

도농업기술원, 2022년까지 품종보호 출원 계획

제주도농업기술원은 연내 출하가 가능한 만감류 개발 2단계로 기능성 성분(안토시아닌) 함량이 높은 만감류 품종개발에 착수한다고 18일 밝혔다.

안토시아닌(Anthocyanin)은 식물에 존재하는 페놀 화합물 중 하나로 강력한 항산화 활성을 가지고 있다. 눈 건강 유지와 함께 콜레스테롤 축적 억제 기능으로 심근경색, 고혈압 같은 혈관성 질환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도농기원은 지난 2013년부터 해외에서 안토시아닌을 많이 함유하는 과육색이 붉은 오렌지 13품종과 만다린 1품종을 도입했으며, 2015년부터 이들 중 일부 개화가 이뤄짐에 따라 인공수분을 시도해 왔다.

올해부터는 과육색이 붉은 14품종의 꽃가루를 이용해 약 4500화를 인공수분하는 등 안토시아닌 함량이 높은 만감류 품종 육성을 본격 추진해 2022년까지 1품종을 품종보호 출원할 계획이다.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 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