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제주, 봄으로의 초대"…제주 관광객에 감사 전달
김하나 기자
입력 2017-04-20 (목) 14:41:17 | 승인 2017-04-20 (목) 14:42:34 | 최종수정 2017-04-20 (목) 14:41:32

21일 여의도 '런치 버스킹(거리공연)'
22일 청계산 등반객 대상 제주 홍보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에 대한 중국의 보복조치에도 제주 방문 관광객이 증가, 국내관광객이 중국인 관광객이 빠진 자리를 대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제주개발공사, 탐라영재관, 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농협,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제주은행, 제주도민회, 제주관광공사, 제주도청 서울본부 등 서울주재 기관들이 국민에 가사의 마음을 전달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한다.

21일 오후 12시20분부터 여의도 켄싱턴 호텔 뒤편에서는 '런치 버스킹(거리공연)'이 40여분동안 진행, 이날 공연에는 제주출신 기타연주자 김나린·가야금연주자 고주연을 비롯해 민요소리꾼, 해금연주자, 콘트라베이시스트 ,첼리스트 등이 출연해 제주노래를 들려준다.

또한 젊은 춤꾼 백승민과 권아림 등의 한국무용 공연을 진행, 관람객들에게는 삼다수도 무료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22일 오전 9시부터 서초구 청계산 입구예서는 청계산 등반객들을 대상으로 제주관광 홍보에 나선다.

최갑열 제주관광공사 사장은 "중국의 '금한령'으로 제주 관광이 잠시 위축된 상황에 국민들이 제주를 찾아줘서 큰 힘이 되고 있다"며 "힐링의 섬 제주의 선율로 보답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