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평화로 '구간 과속단속' 실효성 의문
고영진 기자
입력 2017-04-21 (금) 12:42:02 | 승인 2017-04-21 (금) 13:20:25 | 최종수정 2017-04-23 (금) 18:16:30

평화로에 시범운영 중인 '구간 과속단속'에 하루 평균 300대 가량 적발되고 있는 가운데 필요성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운전자들이 단속 사실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해 정상운영에 들어갈 경우 무더기로 적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23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3월 경찰청으로부터 1억원의 예산을 받아 평화로 서귀포시 안덕면 광평교차로∼제주시 애월읍 광령4교차로 사이 13.8km 구간에 '구간 과속단속 장비'를 설치해 운영에 들어갔다.

제주도에서 처음 설치된 평화로 구간 과속단속 장비는 시점과 종점에 각 2대의 카메라를 설치해 진행하는 모든 차량의 시점 또는 종점부 속도가 시속 90㎞를 초과거나, 구간단속 구간을 평균 시속 90㎞를 넘는 속도로 달려 8분30초 이내로 지나가면 단속되는 원리다.

구간 내 범칙금은 가장 위반속도가 높은 1회에 대해서만 부과되며 시범운영 기간인 6월 말까지는 범칙금이 부과되진 않는다.

그런데 시범운영 기간 과속 구간단속에 수많은 운전자들이 단속됐다.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13일까지 모두 3904대의 차량이 과속 구간단속에 적발됐다.

정식운영이었다면 하루 300명가량의 차량 운전자들이 차종과 위반속도에 따라 3만원에서 13만원까지 범칙금을 물어야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아직 평화로를 이용하는 운전자들 대다수는 구간단속이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 자체를 모르거나 단속 원리를 정확하게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또 평화로 구간 과속단속의 필요성 자체에 대한 의문도 나온다.

지난해 도내에서는 80건의 사망 교통사고가 발생했지만 해당 구간에서는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경찰이 관련 홍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속도위반 운전자들에게 적발 여부와 구간 과속단속 장비 운영 상황을 알리는 사후 안내도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제주경찰 관계자는 "평화로는 과속으로 인한 대형사고 위험이 상존하고 있어 구간단속 장비를 운영하는 것"이라며 "고정식 안내판을 달고 자치경찰에 전광판 홍보를 요청한 상태이며 앞으로 카드뉴스와 SNS 등을 적극 활용해 운전자들에게 단속 사실과 원리 등을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고영진 기자  kyj@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제주에산다 2017-04-24 13:21:55

    아침 평화로 출퇴근하다보면 정말제주운전자들 과관이다
    난폭은 기본이요 지그재그 과속은 하나의예술이라고 표형하고싶다
    끼어들수없는 상황에도 차대가리밀어대는건 기본이고
    제주운전자들의 운전예의는 너무아니지않나싶다
    구간 과속단속구간도 양방향모두 설치하여 연속추돌사고 예방하여야한다
    이미 대한민국 주요고속도로,국도 구간단속은 보편화되어 있다
    이기사를 쓰신분은 무슨 판단으로 과속,난폭,끼어들기, 지그재그
    운전자들의 대변인인가 묻고싶다
    법은 지킬때가 편하지만 지키지않으면 국가기본이 거덜난다
    육지관광객들은 구간단속을 이해하는데
    제주운전자들만 이해못한   삭제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