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출판/문학
잠깐독서
제민일보
입력 2002-01-23 (수) 18:21:23 | 승인 2002-01-23 (수) 18:21:23 | 최종수정 (수)
“병든 것들은 늘 그랬다. 쉽게 칼날 같았고 쉽게 울었고 쉽게 무너졌다. 이미 병들었는데 또 무엇이 아팠을까. 병든 것들은 죽고 다시 오지 않았다. 병든 것들은 차오르는 물 속에서 죽음 이외에 또 무엇을 알았을까. 다시 오지 않으리라 생각했다/그리고 어느 마른 날. 떠나 온 길들이 아득했던 날 만난 붉은 지층/왜 나는 떠나 버린 것들이 모두 지층이 된다는 걸 몰랐을까” 허 연 ‘지층의 황혼’중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09:49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