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종합
제주도 육상양식장 살파류 대량 유입 가능성 주의 당부
김석주 기자
입력 2017-05-12 (금) 13:10:16 | 승인 2017-05-12 (금) 13:13:12 | 최종수정 2017-05-12 (금) 13:12:44

수온이 상승하는 5월 중순으로 접어들면서 제주 연안을 중심으로 살파류의 밀도가 증가됨에 따라 양식어업인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국립수산과학원(원장 강준석) 제주수산연구소는 지난 10일 현장 조사 결과 약 ㎡당 2000개체이상의 살파류 군집(크기 10~30㎡)이 제주 북서부 주변해안에서 다수 발견됐다고 밝혔다.

살파류 고밀도 군집이 발견된 해안은 제주시 외도동, 애월읍 하귀·구엄·고내 해안이다.

살파류는 몸체가 해파리처럼 젤라틴으로 이루어져 해파리와 유사하지만 분류학적으로 물속에서 떠다니는 부유성 멍게류에 속하다.

제주 연안에 유입되는 살파류 종은 약 2~5cm 크기로 체내에서 점액질을 분비하며 식물성플랑크톤을 먹는다.

살파류는 독성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육상양식장 취수구를 통해 유입될 경우, 다량의 점액질로 사육수조 수질을 악화시킨다.

살파류를 먹이로 섭취한 양식생물은 소화불량에 걸릴 수 있기 때문에 양식 수조로 유입될 경우 먹이 공급을 중단하고 뜰채를 이용해 신속히 제거해야 한다.

연안 조업에서는 어망에 살파류가 대량 유입될 경우 그물을 손상시키거나 조업시간을 지연시킬 수 있다.

안철민 제주수산연구소장은 “살파류 출현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관련 정보를 신속히 제공할 것”이라며 “살파류 밀도증가로 인해 피해가 없도록 어장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석주 기자  sjview68@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