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9대 대선(2017)
제주농산물 경쟁 강화 청사진 제시문재인 새 정부와 제주 과제 5. 1차 산업 육성
윤주형 기자
입력 2017-05-15 (월) 15:08:28 | 승인 2017-05-15 (월) 15:09:18 | 최종수정 2018-02-14 (월) 11:04:54

해상운송 물류비 지원 공약 도내 농가 등 기대감 커 
감귤 실태조사 및 품종갱신 위한 신품종 보급 약속 
제주 식품 가공산업단지 조성 등 식품 산업 기반도 

청정 제주 1차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시급한 과제 가운데 하나인 농산물 해상운송비 국비 지원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제주도 1차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대책은 크게 '감귤 산업 및 밭작물의 경쟁력 강화'와 '제주농산물 해상 운송물류비 지원' 등이다.

제주도에 따르면 제주농산물 총생산량은 채소 72만t, 과수 71만t, 식량·특용 6만t 등 149만t 가량이다.

이 가운데 도외 지역으로 출하되는 농산물은 93만t 가량으로, 선박에 의해 88만t(94.6%) 가량이 반출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도내 농업인의 물류비 부담 해소 등을 위해 제주농산물의 해상 운송물류비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제주를 방문해 "제주산 농산물을 배에 실어 보내는 운송비가 많이 든다"라며 "농가소득보전을 위해 해상운송 물류비를 국가가 지원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필요한 예산은 농산물 ㎏당 물류비 191원 가운데 해상운송비가 84원 가량인 것과 1년 평균 선박으로 반출되는 농산물이 88만t 가량인 것 등을 감안하면 740억원 가량으로 산출된다.

연간 해상 물류비 740억원 가운데 국가가 50% 가량을 부담할 경우 매년 370억원의 국비가 지원돼야 하는 상황이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제주의 생명 산업으로 분류되는 감귤 산업 육성을 위한 공약도 도민에게 밝혔다.

전국 생산량의 99.8%를 차지하는 감귤 산업 육성을 위해 감귤 실태 조사 및 품종갱신을 위한 신품종 보급 공약을 제시했다.

우선 수령 40년 이상 감귤나무가 식재된 감귤원과 1970년대 이전에 조성된 감귤원을 대상으로 정밀실태조사를 진행, 단계적 정비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복안이다.

또한 제주 식품 가공산업단지를 조성하는 등 식품 산업 기반을 마련해 농업의 부가가치를 높이겠다고도 강조했다.

하지만 역대 정부가 제주 감귤 및 밭작물 등 제주산 농산물 경쟁력을 높이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도민에게 약속했음에도 1차 산업 관련 정부 지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도내 농가의 실망감만 키웠던 만큼 문재인 정부의 적극적인 공약 이행이 요구되고 있다.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